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당무감사위 “당협위원장 50∼55점 커트라인” 권고
입력 2017.12.04 (14:27) 수정 2017.12.04 (14:28) 정치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회는 4일(오늘) 당무 감사 결과 당협 위원장직을 박탈할 수 있는 커트라인으로 50∼55점을 최고위원회에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감사위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당무 감사 전반에 걸친 과정을 설명했다.

당무감사위는 우선 전국 253개 당협을 크게 3개의 권역으로 나눴다.

1권역은 영남 전 지역과 서울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 분당 지역이다. 2권역은 1권역과 호남 지역을 제외한 기타 전 지역, 3권역은 호남지역으로 분류했다.

당무감사위는 1권역의 경우 당무감사 절대평가 점수로 55점, 2권역은 50점을 커트라인으로 당 최고위에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3권역인 호남지역은 당 지지율 제고를 위해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권역으로 판단해 커트라인 점수를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은 이날 공식 브리핑에서 "강세지역과 약세지역을 어떻게 고려할 것인가 고민하다가 우선 세 개의 권역으로 분리했다"며 "평가는 엄정한 계량화 방법으로 진행해 상당히 보수적으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당무감사 결과 최고점수는 78점으로 나왔다"며 "이것이 우리 한국당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당무감사위는 10월 27일부터 지난달 9일까지 당직자들로 20개 현장실사반을 구성해 전국을 일별로 순례해 감사에 들어갔다. 11명의 당무감사위원들은 2∼4개 권역을 나눠서 감사를 지도·관리했다.

당무감사에는 여의도연구원에서 한 책임당원 대상 여론조사가 포함됐다. 여론조사는 당협위원장·국회의원에 대한 평가, 당협위원장 계속 지지 의사, 조직 평가 등이 들어갔다.

여론조사 외 당협별 19대 대선 득표율, 조직혁신 6대 과제 이행점수, 전술핵재배치 서명인 수, 당 집회 행사 참여도와 함께 현역 국회의원의 경우 본회의 출석률과 법안 발의 건수, 사회관계 서비스망(SNS) 소통 관련 통계 등도 당무감사를 위해 조사됐다.

심사 대상자는 전국 253개 당협 가운데 237개 당협의 총 234명이었다. 비례대표는 제외됐다.

이용구 위원장은 "현역의원의 경우 여러 가지 의미에서 당무감사에 유리한 조건을 갖고 있다"면서도 "이번 감사에서 많지는 않지만, 평가가 좋지 않은 현역의원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성권 부위원장은 "현 당무감사위는 옛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인명진 비대위 시절 인적구성이 완성됐다. 현 홍준표 대표 지도부와는 무관하다"면서 "당원에 대한 지속적 감사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번에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 심사를 할 때도 예를 들어 김무성 당원에게는 '어떤 계파나 계보 활동을 일절 불허하고, 당 대표와 지도부 리더십에 역행하는 언행을 일삼을 때는 당무감사위가 예의주시하겠다'고 복당 조건을 분명히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당무감사위 “당협위원장 50∼55점 커트라인” 권고
    • 입력 2017-12-04 14:27:05
    • 수정2017-12-04 14:28:53
    정치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회는 4일(오늘) 당무 감사 결과 당협 위원장직을 박탈할 수 있는 커트라인으로 50∼55점을 최고위원회에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무감사위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당무 감사 전반에 걸친 과정을 설명했다.

당무감사위는 우선 전국 253개 당협을 크게 3개의 권역으로 나눴다.

1권역은 영남 전 지역과 서울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 분당 지역이다. 2권역은 1권역과 호남 지역을 제외한 기타 전 지역, 3권역은 호남지역으로 분류했다.

당무감사위는 1권역의 경우 당무감사 절대평가 점수로 55점, 2권역은 50점을 커트라인으로 당 최고위에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3권역인 호남지역은 당 지지율 제고를 위해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권역으로 판단해 커트라인 점수를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은 이날 공식 브리핑에서 "강세지역과 약세지역을 어떻게 고려할 것인가 고민하다가 우선 세 개의 권역으로 분리했다"며 "평가는 엄정한 계량화 방법으로 진행해 상당히 보수적으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당무감사 결과 최고점수는 78점으로 나왔다"며 "이것이 우리 한국당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당무감사위는 10월 27일부터 지난달 9일까지 당직자들로 20개 현장실사반을 구성해 전국을 일별로 순례해 감사에 들어갔다. 11명의 당무감사위원들은 2∼4개 권역을 나눠서 감사를 지도·관리했다.

당무감사에는 여의도연구원에서 한 책임당원 대상 여론조사가 포함됐다. 여론조사는 당협위원장·국회의원에 대한 평가, 당협위원장 계속 지지 의사, 조직 평가 등이 들어갔다.

여론조사 외 당협별 19대 대선 득표율, 조직혁신 6대 과제 이행점수, 전술핵재배치 서명인 수, 당 집회 행사 참여도와 함께 현역 국회의원의 경우 본회의 출석률과 법안 발의 건수, 사회관계 서비스망(SNS) 소통 관련 통계 등도 당무감사를 위해 조사됐다.

심사 대상자는 전국 253개 당협 가운데 237개 당협의 총 234명이었다. 비례대표는 제외됐다.

이용구 위원장은 "현역의원의 경우 여러 가지 의미에서 당무감사에 유리한 조건을 갖고 있다"면서도 "이번 감사에서 많지는 않지만, 평가가 좋지 않은 현역의원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성권 부위원장은 "현 당무감사위는 옛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인명진 비대위 시절 인적구성이 완성됐다. 현 홍준표 대표 지도부와는 무관하다"면서 "당원에 대한 지속적 감사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번에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 심사를 할 때도 예를 들어 김무성 당원에게는 '어떤 계파나 계보 활동을 일절 불허하고, 당 대표와 지도부 리더십에 역행하는 언행을 일삼을 때는 당무감사위가 예의주시하겠다'고 복당 조건을 분명히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