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실업수당 적립금만 60조…퇴직자·경단녀에 지원에 5조8천억 원 쓰기로
입력 2017.12.04 (14:47) 수정 2017.12.04 (14:53) 국제
초고령화 사회 일본이 극심한 일손부족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2019년도부터 5천억엔(약 4조8천억원)을 투입해 퇴직자와 경력단절 여성의 '순환교육'(recurrent education·재교육)에 힘을 쏟기로 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달 초 확정할 예정인 '사람만들기 혁명' 정책 패키지에 이런 내용이 포함될 전망이라며 출산·육아로 인해 퇴직한 여성과 정년퇴직한 고령자의 순환교육에 대한 지원을 크게 늘릴 방침이라고 전했다.

순환교육은 사회인이 학교로 돌아가 받는 재교육을 뜻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평생교육을 위해 제창한 개념으로, 저출산 사회에서의 노동력 확보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현재는 연간 100억엔(약 967억원) 가량의 예산을 투입해 대학이 개설한 회계, 비지니스 영어회화 등의 강좌를 수강하는 경우 실업급여 수급자에 한해 수강료의 20%를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2019년부터는 프리랜서로 일하는 사람을 위한 교육이나 인터넷을 이용한 온라인 강좌 등으로 지원 대상을 넓히고 지원액도 대폭 올리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관련 예산 확대에 필요한 재원을 일손 부족과 경기 호조 덕분에 사용하지 않고 남은 실업수당을 활용할 방침이다. 최근 수년간 실업수당 수급자가 줄어들면서 적립된 실업수당만 6조2천억엔(약 60조원)에 달한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日,실업수당 적립금만 60조…퇴직자·경단녀에 지원에 5조8천억 원 쓰기로
    • 입력 2017-12-04 14:47:19
    • 수정2017-12-04 14:53:33
    국제
초고령화 사회 일본이 극심한 일손부족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2019년도부터 5천억엔(약 4조8천억원)을 투입해 퇴직자와 경력단절 여성의 '순환교육'(recurrent education·재교육)에 힘을 쏟기로 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달 초 확정할 예정인 '사람만들기 혁명' 정책 패키지에 이런 내용이 포함될 전망이라며 출산·육아로 인해 퇴직한 여성과 정년퇴직한 고령자의 순환교육에 대한 지원을 크게 늘릴 방침이라고 전했다.

순환교육은 사회인이 학교로 돌아가 받는 재교육을 뜻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평생교육을 위해 제창한 개념으로, 저출산 사회에서의 노동력 확보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현재는 연간 100억엔(약 967억원) 가량의 예산을 투입해 대학이 개설한 회계, 비지니스 영어회화 등의 강좌를 수강하는 경우 실업급여 수급자에 한해 수강료의 20%를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2019년부터는 프리랜서로 일하는 사람을 위한 교육이나 인터넷을 이용한 온라인 강좌 등으로 지원 대상을 넓히고 지원액도 대폭 올리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관련 예산 확대에 필요한 재원을 일손 부족과 경기 호조 덕분에 사용하지 않고 남은 실업수당을 활용할 방침이다. 최근 수년간 실업수당 수급자가 줄어들면서 적립된 실업수당만 6조2천억엔(약 60조원)에 달한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