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기금 코스닥 투자 확대”
입력 2017.12.04 (14:59) 수정 2017.12.04 (15:04) 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코스닥 시장에 대한 연기금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언론에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비중을 10%로 확대하겠다고 나온 것에 대해서는 정한 바 없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오늘(4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청년창업 콘서트'가 끝나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달 22일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2020년까지 현재 2% 수준인 코스닥 투자비중을 10%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부인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전체적 투자를 늘리겠다는 거였지, 목표치를 정한 것은 아니다"면서 "다만 국민연금의 전체 자산 중 코스피 투자비중이 10%인 것을 감안해 향후 확대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상통화 규제와 관련해서는 "거래소 진입규제보다는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제에 나서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금융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혁신성장을 위한 청년창업 콘서트는 청년창업가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업성공사례와 경험 등을 공유하고 청년기업인의 창업 및 성장과정에서 겪는 금융·비금융 애로와 건의사항에 귀 기울이기 위해서 마련됐다.

최 위원장은 "새로운 도약을 위한 혁신성장을 위해서 모험기업의 활발한 창업이 필요하다"면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갖고 창업하는 과정에서 애로를 겪는 분들의 현장 경험을 듣고 해결책을 마련하려고 노력하는 게 금융권의 의무"라고 설명했다.

콘서트에 참석한 창업기업 대표들은 정부의 P2P(개인대개인)규제 가이드라인에서 1천만 원 한도 규제 때문에 고객들이 대거 이탈했고, 해외송금의 경우 1차례 3천 달러, 연간 2만 달러 한도로 역차별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창업기업들에 짐이 되는 전자결제지급대행(PG)수수료 인하의 필요성과 금융권의 스타트업에 대한 평가시스템 미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창업기업 대표들의 질문에 "PG수수료에 대한 문제점은 인지하고 있다"면서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신용카드 수수료를 낮춰주는 것처럼 PG수수료도 점점 낮추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금융권은 제조업체 위주로 자금을 공급해 왔고, 거기서 벗어나기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해왔지만,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기존 은행권 말고 정책금융기관도 제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기금 코스닥 투자 확대”
    • 입력 2017-12-04 14:59:47
    • 수정2017-12-04 15:04:46
    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코스닥 시장에 대한 연기금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언론에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비중을 10%로 확대하겠다고 나온 것에 대해서는 정한 바 없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오늘(4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청년창업 콘서트'가 끝나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달 22일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2020년까지 현재 2% 수준인 코스닥 투자비중을 10%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부인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전체적 투자를 늘리겠다는 거였지, 목표치를 정한 것은 아니다"면서 "다만 국민연금의 전체 자산 중 코스피 투자비중이 10%인 것을 감안해 향후 확대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상통화 규제와 관련해서는 "거래소 진입규제보다는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제에 나서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금융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혁신성장을 위한 청년창업 콘서트는 청년창업가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업성공사례와 경험 등을 공유하고 청년기업인의 창업 및 성장과정에서 겪는 금융·비금융 애로와 건의사항에 귀 기울이기 위해서 마련됐다.

최 위원장은 "새로운 도약을 위한 혁신성장을 위해서 모험기업의 활발한 창업이 필요하다"면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갖고 창업하는 과정에서 애로를 겪는 분들의 현장 경험을 듣고 해결책을 마련하려고 노력하는 게 금융권의 의무"라고 설명했다.

콘서트에 참석한 창업기업 대표들은 정부의 P2P(개인대개인)규제 가이드라인에서 1천만 원 한도 규제 때문에 고객들이 대거 이탈했고, 해외송금의 경우 1차례 3천 달러, 연간 2만 달러 한도로 역차별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창업기업들에 짐이 되는 전자결제지급대행(PG)수수료 인하의 필요성과 금융권의 스타트업에 대한 평가시스템 미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창업기업 대표들의 질문에 "PG수수료에 대한 문제점은 인지하고 있다"면서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신용카드 수수료를 낮춰주는 것처럼 PG수수료도 점점 낮추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금융권은 제조업체 위주로 자금을 공급해 왔고, 거기서 벗어나기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해왔지만,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기존 은행권 말고 정책금융기관도 제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