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日국회, ICBM급 발사 北규탄결의안 채택…“폭거 용인못해”
입력 2017.12.04 (15:01) 수정 2017.12.04 (15:04) 국제
일본 참의원은 4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북한의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발사를 규탄하고 일본 정부에 대해 대북 독자 제재 강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아베 총리는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북한의 ICBM급 발사에 대해 "이런 폭거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어떠한 도발행위에도 굴하지 않고 압력을 최대한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중의원도 이런 내용의 결의안을 5일 본회의에서 채택할 예정이다.

참의원은 결의안에서 "북한의 신형 ICBM 발사는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의도를 보여주는 것으로,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발"이라며 "일본 정부는 한미 양국과 긴밀히 연대해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의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며,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현저하게 해치는 행위로 강하게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 모든 도발 행동을 중단하고 핵·미사일 개발 중지를 요구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완전 이행을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국회, ICBM급 발사 北규탄결의안 채택…“폭거 용인못해”
    • 입력 2017-12-04 15:01:05
    • 수정2017-12-04 15:04:31
    국제
일본 참의원은 4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북한의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발사를 규탄하고 일본 정부에 대해 대북 독자 제재 강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아베 총리는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북한의 ICBM급 발사에 대해 "이런 폭거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어떠한 도발행위에도 굴하지 않고 압력을 최대한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중의원도 이런 내용의 결의안을 5일 본회의에서 채택할 예정이다.

참의원은 결의안에서 "북한의 신형 ICBM 발사는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의도를 보여주는 것으로,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발"이라며 "일본 정부는 한미 양국과 긴밀히 연대해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의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며,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현저하게 해치는 행위로 강하게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 모든 도발 행동을 중단하고 핵·미사일 개발 중지를 요구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완전 이행을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