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예산안 법정시한 내 처리 못돼 안타까워…정치권 결단 내려야”
입력 2017.12.04 (15:20) 수정 2017.12.04 (15:2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4일(오늘)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정치권이 정파적인 관점을 넘어 우리 경제의 호기를 살려나가자는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시한 내에 처리되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최근 호전되고 있는 우리 경제상황을 이어가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새해 예산안도 그에 맞춰져 있다"며 "국민도 한마음으로 경제살리기에 힘을 모으고 있는 이때 정치권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IMF, OECD 등 국제기구들은 우리 정부의 재정 운영 기조를 적극 지지하고 있고 우리 경제의 상승세를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로 권고하고 있다"며 "지난 추경 편성 때도 야당에서 많은 반대가 있었지만 이후 3/4분기의 높은 성장률에 추경이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 출범한 정부가 대선 때 국민들께 드렸던 공약을 실천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질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전날(3일) 인천 낚싯배 전복 사고와 관련해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 같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여겨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 관리에 관해 제도와 시스템에서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과 각 수석, 보좌관들은 회의 시작에 앞서 낚싯배 사고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하며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대통령 “예산안 법정시한 내 처리 못돼 안타까워…정치권 결단 내려야”
    • 입력 2017-12-04 15:20:33
    • 수정2017-12-04 15:27:3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4일(오늘)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정치권이 정파적인 관점을 넘어 우리 경제의 호기를 살려나가자는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시한 내에 처리되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최근 호전되고 있는 우리 경제상황을 이어가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새해 예산안도 그에 맞춰져 있다"며 "국민도 한마음으로 경제살리기에 힘을 모으고 있는 이때 정치권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IMF, OECD 등 국제기구들은 우리 정부의 재정 운영 기조를 적극 지지하고 있고 우리 경제의 상승세를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로 권고하고 있다"며 "지난 추경 편성 때도 야당에서 많은 반대가 있었지만 이후 3/4분기의 높은 성장률에 추경이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 출범한 정부가 대선 때 국민들께 드렸던 공약을 실천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질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전날(3일) 인천 낚싯배 전복 사고와 관련해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 같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여겨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 관리에 관해 제도와 시스템에서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과 각 수석, 보좌관들은 회의 시작에 앞서 낚싯배 사고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하며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