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집중 헤드라인]
입력 2017.12.04 (15:59) 수정 2017.12.04 (17:02)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실종자 2명’ 수색 중…해상 구난 인력·예산 충분?

낚싯배 전복 사고가 난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선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아직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상 사고 구난 대응 체계에 개선할 점은 없는지 짚어봅니다.

새해 예산안 협상 난항…소방관 증원 등 이견

새해 예산안의 법정 시한내 처리가 무산된 가운데 여야가 예산안 협상을 재개했습니다. 하지만 소방관 등 공무원 증원 규모와 법인세 인상 등 핵심 쟁점에 대해 입장 차이가 커 막판 협상이 난항을 겪고있습니다.

한미 항공기 230여 대 참여…“역대 최대 훈련”

한국과 미국의 항공기 230여 대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공군 연합훈련이 닷새 일정으로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와 이동식 발사대, 장사정포 타격 훈련 등이 집중 실시됩니다.
  • [뉴스집중 헤드라인]
    • 입력 2017-12-04 16:00:49
    • 수정2017-12-04 17:02:54
    사사건건
‘실종자 2명’ 수색 중…해상 구난 인력·예산 충분?

낚싯배 전복 사고가 난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선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아직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상 사고 구난 대응 체계에 개선할 점은 없는지 짚어봅니다.

새해 예산안 협상 난항…소방관 증원 등 이견

새해 예산안의 법정 시한내 처리가 무산된 가운데 여야가 예산안 협상을 재개했습니다. 하지만 소방관 등 공무원 증원 규모와 법인세 인상 등 핵심 쟁점에 대해 입장 차이가 커 막판 협상이 난항을 겪고있습니다.

한미 항공기 230여 대 참여…“역대 최대 훈련”

한국과 미국의 항공기 230여 대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공군 연합훈련이 닷새 일정으로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와 이동식 발사대, 장사정포 타격 훈련 등이 집중 실시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