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일자리 대책 속도감 있게 추진”
입력 2017.12.04 (17:26) 수정 2017.12.04 (17:2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4일(오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청와대 참모들과 최근 일자리 상황과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참석자들은 올해 하반기 들어 고용률이 지속해서 개선되는 가운데 성장률이 3% 이상으로 높아지고 있으나, 취업자 증가는 둔화하고 있고 특히 청년층의 경우 체감실업률이 상승하는 것에 주목했다"고 회의 내용을 전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예산·세제·조달·정부기관평가 등 일자리중심 국정운영, 공공부문의 채용 확대, 평창올림픽 및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이 고용여건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생산가능인구 감소, 수출·반도체 등 자본집약 부문 중심의 성장이 취업자 증가를 제약하고 지표상 청년실업률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청와대는 이처럼 구조적으로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부문별 일자리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체감성과를 극대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다양한 일자리사업이 내년 초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재정집행 준비체계를 조기 가동하고, 부처별 일자리과제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청년 일자리 대책회의(가칭)'를 별도 개최해 청년 일자리 여건을 종합평가하고, 대응방향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일자리 대책 속도감 있게 추진”
    • 입력 2017-12-04 17:26:37
    • 수정2017-12-04 17:29:0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4일(오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청와대 참모들과 최근 일자리 상황과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참석자들은 올해 하반기 들어 고용률이 지속해서 개선되는 가운데 성장률이 3% 이상으로 높아지고 있으나, 취업자 증가는 둔화하고 있고 특히 청년층의 경우 체감실업률이 상승하는 것에 주목했다"고 회의 내용을 전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예산·세제·조달·정부기관평가 등 일자리중심 국정운영, 공공부문의 채용 확대, 평창올림픽 및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이 고용여건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생산가능인구 감소, 수출·반도체 등 자본집약 부문 중심의 성장이 취업자 증가를 제약하고 지표상 청년실업률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청와대는 이처럼 구조적으로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부문별 일자리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체감성과를 극대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다양한 일자리사업이 내년 초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재정집행 준비체계를 조기 가동하고, 부처별 일자리과제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청년 일자리 대책회의(가칭)'를 별도 개최해 청년 일자리 여건을 종합평가하고, 대응방향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