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정부, ‘5㎞ 밖 독가스 확인’ 장비 도입 추진
입력 2017.12.04 (17:55) 수정 2017.12.04 (17:59) 국제
일본 정부가 내년에 독가스 테러 등이 발생했을 경우 현장에서 5㎞ 떨어진 곳에서도 성분을 확인할 수 있는 장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4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화학무기 테러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이러한 장비를 도입하기로 했다.

가스 종류별로 빛 흡수 정도가 다른 점을 이용해 적외선 카메라로 가스 성분을 분석하면 사린이나 염소가스 등 약 50종류의 가스를 식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비는 가스 사고 등의 현장에서 5㎞ 떨어진 곳에서도 성분 확인이 가능하며 가스가 퍼지는 방향 등도 화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8년 소방청이 1기를 도입해 수도권에 배치한 뒤 순차적으로 도쿄 등 전국에 20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일본에서는 1995년 지하철 사린테러 사건 이후 각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 화학물질탐지기가 최소 1기씩 배치돼 있다. 그러나 현장에서 직접 성분을 조사하는 방식이어서 유독가스 흡입 등 2차 피해의 우려가 제기됐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日정부, ‘5㎞ 밖 독가스 확인’ 장비 도입 추진
    • 입력 2017-12-04 17:55:35
    • 수정2017-12-04 17:59:50
    국제
일본 정부가 내년에 독가스 테러 등이 발생했을 경우 현장에서 5㎞ 떨어진 곳에서도 성분을 확인할 수 있는 장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4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화학무기 테러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이러한 장비를 도입하기로 했다.

가스 종류별로 빛 흡수 정도가 다른 점을 이용해 적외선 카메라로 가스 성분을 분석하면 사린이나 염소가스 등 약 50종류의 가스를 식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비는 가스 사고 등의 현장에서 5㎞ 떨어진 곳에서도 성분 확인이 가능하며 가스가 퍼지는 방향 등도 화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8년 소방청이 1기를 도입해 수도권에 배치한 뒤 순차적으로 도쿄 등 전국에 20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일본에서는 1995년 지하철 사린테러 사건 이후 각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 화학물질탐지기가 최소 1기씩 배치돼 있다. 그러나 현장에서 직접 성분을 조사하는 방식이어서 유독가스 흡입 등 2차 피해의 우려가 제기됐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