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검찰, ‘사이버 댓글 공작’ 의혹 기무사 압수수색
입력 2017.12.04 (17:58) 수정 2017.12.04 (18:02) 정치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기무사령부의 사이버 댓글 공작 의혹을 조사 중인 국방부 군검찰 태스크포스(TF)가 4일 기무사를 압수수색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사이버 댓글 조사 군검찰 TF가 기무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며 "과거 기무사 일부 부대원의 사이버 댓글 의혹 조사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TF는 기무사 사무실에 있는 서류와 PC 등에서 사이버 댓글 공작 의혹과 관련된 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는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 당시 북한의 소행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 때 '스파르타'라는 이름의 사이버 댓글 부대를 운영했다는 등의 의혹이 제기됐고 기무사 자체 조사 결과 상당 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의혹을 조사하던 국방부 군검찰 TF는 기무사의 댓글 공작 의혹으로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

군 관계자는 "군검찰 TF의 기무사 압수수색은 기무사가 제출한 자료의 진위 등을 확인하는 작업으로, 조사 과정의 수순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군 검찰, ‘사이버 댓글 공작’ 의혹 기무사 압수수색
    • 입력 2017-12-04 17:58:04
    • 수정2017-12-04 18:02:08
    정치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기무사령부의 사이버 댓글 공작 의혹을 조사 중인 국방부 군검찰 태스크포스(TF)가 4일 기무사를 압수수색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사이버 댓글 조사 군검찰 TF가 기무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며 "과거 기무사 일부 부대원의 사이버 댓글 의혹 조사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TF는 기무사 사무실에 있는 서류와 PC 등에서 사이버 댓글 공작 의혹과 관련된 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는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 당시 북한의 소행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 때 '스파르타'라는 이름의 사이버 댓글 부대를 운영했다는 등의 의혹이 제기됐고 기무사 자체 조사 결과 상당 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의혹을 조사하던 국방부 군검찰 TF는 기무사의 댓글 공작 의혹으로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

군 관계자는 "군검찰 TF의 기무사 압수수색은 기무사가 제출한 자료의 진위 등을 확인하는 작업으로, 조사 과정의 수순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