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둠 잃은 지구의 밤…‘빛 공해’ 생태계 악영향
입력 2017.12.04 (21:32) 수정 2017.12.04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주에서 지구의 야경을 내려다 보면 빛나는 보석처럼 아름다운데요.

하지만, 인공조명으로 인한 이 밝게 빛나는 면적이 해마다 증가하면서 현대인의 건강은 물론 생태계에까지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합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깔리자 도시가 불을 밝히기 시작합니다.

전 세계 대도시가 내뿜는 이같은 인공 빛으로 우주에서 본 지구는 보석처럼 빛납니다.

최근 4년 사이 인공조명으로 밝아진 면적도 해마다 2% 이상 늘어났습니다.

영국-독일 공동연구진이 밝힌 내용입니다.

2012년과, 2016년 위성 사진을 보면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미국은 물론 런던, 마드리드, 파리 등 선진국 대도시는 더 밝아졌습니다.

이렇게 어둠을 잃어가는 지구의 밤은 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했습니다.

야행성 곤충들이 꽃가루를 옮기는 수분을 방해해 농작물 수확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크리스토퍼 카이바(독일 포츠담 연구소) : "생태계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오고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할 겁니다."

도심 LED 조명은 수면 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방해해 수면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연구진은 도심의 조명을 현재보다 조금 어둡게 하더라도 시야 확보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어둠 잃은 지구의 밤…‘빛 공해’ 생태계 악영향
    • 입력 2017-12-04 21:33:02
    • 수정2017-12-04 21:49:52
    뉴스 9
<앵커 멘트>

우주에서 지구의 야경을 내려다 보면 빛나는 보석처럼 아름다운데요.

하지만, 인공조명으로 인한 이 밝게 빛나는 면적이 해마다 증가하면서 현대인의 건강은 물론 생태계에까지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합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어둠이 깔리자 도시가 불을 밝히기 시작합니다.

전 세계 대도시가 내뿜는 이같은 인공 빛으로 우주에서 본 지구는 보석처럼 빛납니다.

최근 4년 사이 인공조명으로 밝아진 면적도 해마다 2% 이상 늘어났습니다.

영국-독일 공동연구진이 밝힌 내용입니다.

2012년과, 2016년 위성 사진을 보면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미국은 물론 런던, 마드리드, 파리 등 선진국 대도시는 더 밝아졌습니다.

이렇게 어둠을 잃어가는 지구의 밤은 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했습니다.

야행성 곤충들이 꽃가루를 옮기는 수분을 방해해 농작물 수확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크리스토퍼 카이바(독일 포츠담 연구소) : "생태계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오고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할 겁니다."

도심 LED 조명은 수면 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방해해 수면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연구진은 도심의 조명을 현재보다 조금 어둡게 하더라도 시야 확보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