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레 전 예멘대통령, 사나 외곽서 후티 반군에 피살
입력 2017.12.05 (00:51) 수정 2017.12.05 (00:55) 국제
알리 압둘라 살레 전 예멘 대통령이 후티 반군에 살해당했다고 중동 언론이 4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와 알아라비야 방송 등에 따르면 후티 반군은 이날 자신이 통제하는 알마시라TV와 예멘 라디오를 통해 살레 전 대통령을 지칭하며 "반역자들의 우두머리가 죽었다"고 밝혔다.

후티 반군은 또 "살레가 이끄는 다수의 범죄 지지자들도 사망했다"고 전했다.

후티 반군의 한 소식통은 "살레가 오늘 사나 남부 외곽에서 탈출하던 중 살해됐다"며 "우리 대원들이 로켓추진유탄발사기(RPG)로 그의 무장 차량을 정지시킨 후 그의 머리에 총탄을 발사했다"고 말했다.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는 예멘 정부의 고위급 간부와 살레의 친척, 살레측 정치인도 이날 살레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후티 반군은 천으로 덮여 있는 살레의 시신이 찍힌 영상도 알마시라TV와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그 시신 주변에서 무장 대원들이 환호하며 "신은 위대하다"를 외치는 장면도 나온다.
이번 피살 건은 살라가 전날 밤 후티 반군과의 파트너 관계를 단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다음 발생했다고 알아라비야는 전했다.

살레를 추종하는 무장대원들은 지난 엿새 동안 사나에서 후티 반군과 치열한 교전 끝에 수세에 몰리며 큰 인명 손실을 봤다.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지난 5일간 사나에서 벌어진 전투로 최소 125명이 죽고 238명이 다쳤다"고 이날 전했다.

2011년 '아랍의 봄' 여파에 따른 반정부 운동으로 2012년 대통령직에서 쫓겨난 살레는 후티 반군과 함께 연대해 2014년 이후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만수르 하디 예멘 대통령에 반대하는 활동을 해 왔다.

살레를 추종하는 세력은 또 후티 반군의 편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원을 받는 예멘 정부와 맞서면서 권좌 복귀를 노려 왔다.

그러나 살레를 지지하는 무장 대원들이 최근 후티 반군과 갈라선 뒤 사나에서는 양측간 전투가 계속됐다.

살레는 지난 2일 사우디 주도의 동맹군이 예멘 봉쇄를 풀고 공격을 중단한다면 휴전 중재에 나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우디는 즉각 이 제안을 환영했으나 후티 반군은 그를 비난하며 이를 거부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살레 전 예멘대통령, 사나 외곽서 후티 반군에 피살
    • 입력 2017-12-05 00:51:20
    • 수정2017-12-05 00:55:47
    국제
알리 압둘라 살레 전 예멘 대통령이 후티 반군에 살해당했다고 중동 언론이 4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와 알아라비야 방송 등에 따르면 후티 반군은 이날 자신이 통제하는 알마시라TV와 예멘 라디오를 통해 살레 전 대통령을 지칭하며 "반역자들의 우두머리가 죽었다"고 밝혔다.

후티 반군은 또 "살레가 이끄는 다수의 범죄 지지자들도 사망했다"고 전했다.

후티 반군의 한 소식통은 "살레가 오늘 사나 남부 외곽에서 탈출하던 중 살해됐다"며 "우리 대원들이 로켓추진유탄발사기(RPG)로 그의 무장 차량을 정지시킨 후 그의 머리에 총탄을 발사했다"고 말했다.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는 예멘 정부의 고위급 간부와 살레의 친척, 살레측 정치인도 이날 살레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후티 반군은 천으로 덮여 있는 살레의 시신이 찍힌 영상도 알마시라TV와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그 시신 주변에서 무장 대원들이 환호하며 "신은 위대하다"를 외치는 장면도 나온다.
이번 피살 건은 살라가 전날 밤 후티 반군과의 파트너 관계를 단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다음 발생했다고 알아라비야는 전했다.

살레를 추종하는 무장대원들은 지난 엿새 동안 사나에서 후티 반군과 치열한 교전 끝에 수세에 몰리며 큰 인명 손실을 봤다.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지난 5일간 사나에서 벌어진 전투로 최소 125명이 죽고 238명이 다쳤다"고 이날 전했다.

2011년 '아랍의 봄' 여파에 따른 반정부 운동으로 2012년 대통령직에서 쫓겨난 살레는 후티 반군과 함께 연대해 2014년 이후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만수르 하디 예멘 대통령에 반대하는 활동을 해 왔다.

살레를 추종하는 세력은 또 후티 반군의 편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원을 받는 예멘 정부와 맞서면서 권좌 복귀를 노려 왔다.

그러나 살레를 지지하는 무장 대원들이 최근 후티 반군과 갈라선 뒤 사나에서는 양측간 전투가 계속됐다.

살레는 지난 2일 사우디 주도의 동맹군이 예멘 봉쇄를 풀고 공격을 중단한다면 휴전 중재에 나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우디는 즉각 이 제안을 환영했으나 후티 반군은 그를 비난하며 이를 거부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