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대학 캠퍼스에 ‘백인혁명’ 주창 배너 등장…경찰 수사
입력 2017.12.05 (05:31) 수정 2017.12.05 (07:01) 국제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의 남부감리교대학(SMU) 캠퍼스에 '백인혁명'을 주창하는 인종주의 배너가 나붙어 학교 경찰이 수사 중이다.

4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이 대학 학보 데일리 캠퍼스는 최근 5명의 백인 남성이 야간에 무리를 지어 다니며 캠퍼스 이곳저곳에 배너를 붙였다고 전했다.

배너의 내용은 '백인들이여, 당신의 사람들을 구원하라', '미국을 되찾아오라. 더는 관용도 없고 다양성도 없다', '유일한 해결책은 백인혁명뿐이다'는 등 온통 백인 우월주의를 부추기는 글귀로 채워졌다.

남부감리교대학 경찰은 배너를 붙인 남성들의 폐쇄회로TV 영상을 찾아 신원을 확인 중이다.

이 지역의 백인 우월주의자 단체인 '텍사스 뱅가드'는 트위터에 "우리는 남부감리교대학에서 위대한 밤을 보냈다"는 포스팅을 올려 배너 게시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주장했다.

배너에는 학내 성 소수자(LGBT) 학생들을 비난하는 글도 있다고 학보사는 전했다.

이 대학의 제럴드 터너 총장은 "우리는 연설과 표현의 자유를 언제나 지지해왔지만, 외부에서 침입해 이런 끔찍한 메시지를 남기고 떠난 자들에 대해서는 대학의 가치를 공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미 대학가에서는 백인 우월주의자 집회와 인종주의, 표현의 자유 등을 둘러싸고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에는 백인 우월주의 선동가 리처드 스펜서가 플로리다 대학교에서 강연하면서 주 당국이 유혈사태를 우려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앨라배마 주 오번 대학과 텍사스 A&M 대학 등도 백인 우월주의자 집회로 몸살을 앓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美 대학 캠퍼스에 ‘백인혁명’ 주창 배너 등장…경찰 수사
    • 입력 2017-12-05 05:31:46
    • 수정2017-12-05 07:01:35
    국제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의 남부감리교대학(SMU) 캠퍼스에 '백인혁명'을 주창하는 인종주의 배너가 나붙어 학교 경찰이 수사 중이다.

4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이 대학 학보 데일리 캠퍼스는 최근 5명의 백인 남성이 야간에 무리를 지어 다니며 캠퍼스 이곳저곳에 배너를 붙였다고 전했다.

배너의 내용은 '백인들이여, 당신의 사람들을 구원하라', '미국을 되찾아오라. 더는 관용도 없고 다양성도 없다', '유일한 해결책은 백인혁명뿐이다'는 등 온통 백인 우월주의를 부추기는 글귀로 채워졌다.

남부감리교대학 경찰은 배너를 붙인 남성들의 폐쇄회로TV 영상을 찾아 신원을 확인 중이다.

이 지역의 백인 우월주의자 단체인 '텍사스 뱅가드'는 트위터에 "우리는 남부감리교대학에서 위대한 밤을 보냈다"는 포스팅을 올려 배너 게시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주장했다.

배너에는 학내 성 소수자(LGBT) 학생들을 비난하는 글도 있다고 학보사는 전했다.

이 대학의 제럴드 터너 총장은 "우리는 연설과 표현의 자유를 언제나 지지해왔지만, 외부에서 침입해 이런 끔찍한 메시지를 남기고 떠난 자들에 대해서는 대학의 가치를 공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미 대학가에서는 백인 우월주의자 집회와 인종주의, 표현의 자유 등을 둘러싸고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에는 백인 우월주의 선동가 리처드 스펜서가 플로리다 대학교에서 강연하면서 주 당국이 유혈사태를 우려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앨라배마 주 오번 대학과 텍사스 A&M 대학 등도 백인 우월주의자 집회로 몸살을 앓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