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낚싯배 사고 국가 책임…안전 점검”
입력 2017.12.05 (06:21) 수정 2017.12.05 (06: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영흥도 낚싯배 사고가 결국 국가가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낚시 인구 증가에 대비해 안전 관리도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시작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은 낚싯배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10초 동안 묵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낚싯배 사고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조의와 위로를 표하면서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 책임은 무한 책임으로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입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낚시 인구가 늘고 있는 만큼 이번 사고 수습이 끝나는 대로 관련 안전 관리 제도도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최근 일자리 상황과 대응 방향도 논의됐습니다.

참석자들은 공공 부문 확대와 올림픽 개최, 관광객 증가 등으로 고용 여건은 개선되겠지만 수출과 반도체 등 자본집약 중심 성장으로 청년 실업률이 높아질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일자리 사업이 내년 초 곧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준비하고, 청년 일자리 대책회의를 열어 일자리 여견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대통령 “낚싯배 사고 국가 책임…안전 점검”
    • 입력 2017-12-05 06:22:37
    • 수정2017-12-05 06:32: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영흥도 낚싯배 사고가 결국 국가가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낚시 인구 증가에 대비해 안전 관리도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시작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은 낚싯배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10초 동안 묵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낚싯배 사고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조의와 위로를 표하면서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 책임은 무한 책임으로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입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낚시 인구가 늘고 있는 만큼 이번 사고 수습이 끝나는 대로 관련 안전 관리 제도도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최근 일자리 상황과 대응 방향도 논의됐습니다.

참석자들은 공공 부문 확대와 올림픽 개최, 관광객 증가 등으로 고용 여건은 개선되겠지만 수출과 반도체 등 자본집약 중심 성장으로 청년 실업률이 높아질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일자리 사업이 내년 초 곧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준비하고, 청년 일자리 대책회의를 열어 일자리 여견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