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호, 도르트문트와 계약 해지…‘K리그 선택할까’
입력 2017.12.05 (07:10) 수정 2017.12.05 (07:13)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수비수 박주호(30)가 결국 소속팀과 결별했다.

도르트문트 구단은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박주호와 상호 합의를 통해 계약을 해지했다"고 발표했다.

박주호는 숭실대 재학 중이던 지난 2008년 일본 프로축구 J2리그 미토 홀리호크에서 프로데뷔했다.

이후 가시마 앤틀러스, 주빌로 이와타에서 맹활약하며 아시아의 대표적인 윙백으로 이름을 날렸고, 2011년 스위스 분데스리가 FC바젤에 입단해 유럽 진출에 성공했다.

바젤에서 활약을 펼친 박주호는 마인츠를 통해 독일 분데스리가 입성에 성공했다.

2015년엔 이적료 300만 유로(약 39억원)를 기록하며 분데스리가 명문 팀 도르트문트에 입단했다.

그러나 박주호는 도르트문트의 치열한 팀 내 경쟁을 이겨내지 못했다. 주로 교체 선수로 뛰던 박주호는 올 시즌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다.

도르트문트 23세 이하 유스팀에서 뛰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

소속팀에서 입지가 좁아진 박주호는 한국 축구대표팀에서도 부름을 받지 못했다.

박주호는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팀 내 경쟁은 물론 유럽 내 이적도 여의치 않자 소속팀과 계약 해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김진수(전북)의 유턴 사례를 따를 가능성이 크다.

김진수는 독일 호펜하임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자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에 입단한 뒤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다.

그리고 대표팀에 복귀해 붙박이 윙백으로 활약 중이다. 박주호도 K리그로 유턴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주호, 도르트문트와 계약 해지…‘K리그 선택할까’
    • 입력 2017-12-05 07:10:36
    • 수정2017-12-05 07:13:23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수비수 박주호(30)가 결국 소속팀과 결별했다.

도르트문트 구단은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박주호와 상호 합의를 통해 계약을 해지했다"고 발표했다.

박주호는 숭실대 재학 중이던 지난 2008년 일본 프로축구 J2리그 미토 홀리호크에서 프로데뷔했다.

이후 가시마 앤틀러스, 주빌로 이와타에서 맹활약하며 아시아의 대표적인 윙백으로 이름을 날렸고, 2011년 스위스 분데스리가 FC바젤에 입단해 유럽 진출에 성공했다.

바젤에서 활약을 펼친 박주호는 마인츠를 통해 독일 분데스리가 입성에 성공했다.

2015년엔 이적료 300만 유로(약 39억원)를 기록하며 분데스리가 명문 팀 도르트문트에 입단했다.

그러나 박주호는 도르트문트의 치열한 팀 내 경쟁을 이겨내지 못했다. 주로 교체 선수로 뛰던 박주호는 올 시즌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다.

도르트문트 23세 이하 유스팀에서 뛰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

소속팀에서 입지가 좁아진 박주호는 한국 축구대표팀에서도 부름을 받지 못했다.

박주호는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팀 내 경쟁은 물론 유럽 내 이적도 여의치 않자 소속팀과 계약 해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김진수(전북)의 유턴 사례를 따를 가능성이 크다.

김진수는 독일 호펜하임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자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에 입단한 뒤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다.

그리고 대표팀에 복귀해 붙박이 윙백으로 활약 중이다. 박주호도 K리그로 유턴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