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최경환·김태효 피의자 신분 소환
입력 2017.12.05 (09:28) 수정 2017.12.05 (09:41) 사회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오늘(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먼저 오전 10시 최 의원을 불러 2014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한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내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과 이병기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최 의원에게 1억 원을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시 야권이 국정원 특활비 축소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국정원이 '친박' 실세이자 예산 편성권을 쥔 최 의원에게 로비 명목으로 특활비를 건네 1억 원이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최 의원은 이와 관련해 국정원으로부터 일체의 금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오전 10시 30분에는 김태효 전 비서관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에 출석한다.

김 전 비서관은 댓글 활동에 투입될 군무원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그가 '우리 사람을 가려 뽑으라'는 이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관련 회의에서 'VIP 지시사항'으로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하 역할을 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김 전 비서관은 군 사이버사와 청와대 사이의 창구 역할을 한 만큼, 정치공작 활동에 이 전 대통령의 지시와 관여가 있었는지를 규명할 핵심 인물로 꼽히기도 한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을 상대로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활동을 청와대 어느 선까지 다시 보고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대외전략비서관과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내고, 현재 성균관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최경환·김태효 피의자 신분 소환
    • 입력 2017-12-05 09:28:47
    • 수정2017-12-05 09:41:36
    사회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오늘(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먼저 오전 10시 최 의원을 불러 2014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한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내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과 이병기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최 의원에게 1억 원을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시 야권이 국정원 특활비 축소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국정원이 '친박' 실세이자 예산 편성권을 쥔 최 의원에게 로비 명목으로 특활비를 건네 1억 원이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최 의원은 이와 관련해 국정원으로부터 일체의 금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오전 10시 30분에는 김태효 전 비서관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에 출석한다.

김 전 비서관은 댓글 활동에 투입될 군무원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그가 '우리 사람을 가려 뽑으라'는 이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관련 회의에서 'VIP 지시사항'으로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하 역할을 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김 전 비서관은 군 사이버사와 청와대 사이의 창구 역할을 한 만큼, 정치공작 활동에 이 전 대통령의 지시와 관여가 있었는지를 규명할 핵심 인물로 꼽히기도 한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을 상대로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활동을 청와대 어느 선까지 다시 보고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대외전략비서관과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내고, 현재 성균관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