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센다이서 육상자위대-미군 공동지휘훈련 실시
입력 2017.12.05 (10:11) 수정 2017.12.05 (10:12) 국제
미군과 일본 육상자위대가 참가하는 미일 공동지휘소 훈련이 5일 미야기 현 센다이 시에 있는 육상자위대 센다이 주둔지에서 시작됐다.

'야마사쿠라'라고 불리는 이번 훈련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에 대비한 것으로 보이지만, 공식적으로 구체적인 적국은 상정하지 않고 있다.

훈련은 적군이 일본에 상륙하거나 탄도미사일 또는 사이버 공격 등을 해 올 경우에 공동 대응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훈련은 대부분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으로 진행된다.

육상자위대 5천여 명, 미군 1천600 명이 참가하는 이번 훈련은 오는 13일까지 이어진다. 야마사쿠라 훈련은 1982년에 시작돼 이번이 73번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센다이서 육상자위대-미군 공동지휘훈련 실시
    • 입력 2017-12-05 10:11:15
    • 수정2017-12-05 10:12:54
    국제
미군과 일본 육상자위대가 참가하는 미일 공동지휘소 훈련이 5일 미야기 현 센다이 시에 있는 육상자위대 센다이 주둔지에서 시작됐다.

'야마사쿠라'라고 불리는 이번 훈련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에 대비한 것으로 보이지만, 공식적으로 구체적인 적국은 상정하지 않고 있다.

훈련은 적군이 일본에 상륙하거나 탄도미사일 또는 사이버 공격 등을 해 올 경우에 공동 대응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훈련은 대부분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으로 진행된다.

육상자위대 5천여 명, 미군 1천600 명이 참가하는 이번 훈련은 오는 13일까지 이어진다. 야마사쿠라 훈련은 1982년에 시작돼 이번이 73번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