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과 대치중 가스총 자해 ‘살인미수 혐의’ 40대 사망
입력 2017.12.05 (14:58) 수정 2017.12.05 (16:04) 사회
살인미수 혐의로 경찰의 추격을 받던 중 대치하다 가스총으로 자해한 4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새벽 3시 반쯤 대전 유성구에서 다투던 지인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뒤 추적에 나선 경찰과 차 안에서 대치하다 가스총으로 자해한 47살 A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오늘 새벽 3시쯤 숨졌습니다.

경찰은 가스총에서 발사된 이물질이 A씨의 뇌에 들어가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보고 국립 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 경찰과 대치중 가스총 자해 ‘살인미수 혐의’ 40대 사망
    • 입력 2017-12-05 14:58:33
    • 수정2017-12-05 16:04:00
    사회
살인미수 혐의로 경찰의 추격을 받던 중 대치하다 가스총으로 자해한 4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새벽 3시 반쯤 대전 유성구에서 다투던 지인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뒤 추적에 나선 경찰과 차 안에서 대치하다 가스총으로 자해한 47살 A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오늘 새벽 3시쯤 숨졌습니다.

경찰은 가스총에서 발사된 이물질이 A씨의 뇌에 들어가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보고 국립 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사진 출처: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