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현장] 도박사이트 운영자 집 뒤지니…‘돈다발’ 와르르
입력 2017.12.05 (16:25) 수정 2017.12.05 (17:21)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도박자금이 860억 원이 넘는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860억 원 규모의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189억 원을 챙긴 혐의로 43살 A 씨 등 일당 12명과 도박 참가자 6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 일당은 인터넷 개인 성인방송이나 음란물 사이트 등을 통해 도박사이트를 홍보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 [고현장] 도박사이트 운영자 집 뒤지니…‘돈다발’ 와르르
    • 입력 2017-12-05 16:25:58
    • 수정2017-12-05 17:21:30
    Go!현장
도박자금이 860억 원이 넘는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860억 원 규모의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189억 원을 챙긴 혐의로 43살 A 씨 등 일당 12명과 도박 참가자 6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 일당은 인터넷 개인 성인방송이나 음란물 사이트 등을 통해 도박사이트를 홍보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