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 폭력 당했다’ 0.8% 불과…교육부 “조사 방법 개선”
입력 2017.12.05 (16:39) 수정 2017.12.05 (16:58)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의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한 교육부의 학교폭력 조사에서 피해를 입었다는 응답률은 채 1%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교육당국은 앞으로 조사 방법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4학년에서 고교 2학년까지 360만 명이 참여한 2017년 2차 학교폭력 실태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한 비율은 0.8%로 나타났습니다.

학교별로는 초등학교 1.4%, 중학교 0.5%, 고등학교 0.4% 였습니다.

지난해 대비 초등학교는 0.1%포인트 증가했고, 중학교, 고등학교는 동일했습니다.

유형별로는 언어폭력이 가장 많았고, 집단 따돌림, 스토킹, 신체폭행 순이었습니다.

이어서 사이버괴롭힘, 금품갈취, 성추행-성폭행, 강제 심부름 등이었습니다.

채 1%가 안되는 피해 응답률이 체감 현실과 차이가 있다는 지적에 교육부가 앞으로 조사방법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연 2회 실시하는 학생 전수조사를 1회로 줄이는 대신 표본조사 1회를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전체 학생의 3%를 대상으로 한 심층 표본조사는 맞춤형 학교폭력 대책을 세우기 위해서입니다.

또 솔직한 응답을 유도하기 위해 실태조사 문항과 조사 시스템도 개선하기로 해, 학교 폭력 실태조사가 내실화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학교 폭력 당했다’ 0.8% 불과…교육부 “조사 방법 개선”
    • 입력 2017-12-05 16:41:21
    • 수정2017-12-05 16:58:56
    사사건건
<앵커 멘트>

전국의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한 교육부의 학교폭력 조사에서 피해를 입었다는 응답률은 채 1%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교육당국은 앞으로 조사 방법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4학년에서 고교 2학년까지 360만 명이 참여한 2017년 2차 학교폭력 실태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한 비율은 0.8%로 나타났습니다.

학교별로는 초등학교 1.4%, 중학교 0.5%, 고등학교 0.4% 였습니다.

지난해 대비 초등학교는 0.1%포인트 증가했고, 중학교, 고등학교는 동일했습니다.

유형별로는 언어폭력이 가장 많았고, 집단 따돌림, 스토킹, 신체폭행 순이었습니다.

이어서 사이버괴롭힘, 금품갈취, 성추행-성폭행, 강제 심부름 등이었습니다.

채 1%가 안되는 피해 응답률이 체감 현실과 차이가 있다는 지적에 교육부가 앞으로 조사방법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연 2회 실시하는 학생 전수조사를 1회로 줄이는 대신 표본조사 1회를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전체 학생의 3%를 대상으로 한 심층 표본조사는 맞춤형 학교폭력 대책을 세우기 위해서입니다.

또 솔직한 응답을 유도하기 위해 실태조사 문항과 조사 시스템도 개선하기로 해, 학교 폭력 실태조사가 내실화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사사건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