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정당 “민주·국민, 밀실합의...공개적으로 논의하자”
입력 2017.12.05 (17:56) 수정 2017.12.05 (17:58) 정치
바른정당은 5일(오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예산안 협상 과정에서 내년 6월 개헌안 국민투표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을 합의한 데 대해 "형식과 절차가 밀실 합의 같아 보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예산안을 빌미로 한 야합이라는 비판도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개헌, 선거구제개편, 지방자치법 개정, 공수처법 처리는 어느 당이라도 공개적인 논의를 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국민 앞에 떳떳한 방법, 시대 앞에 당당한 내용을 공개적으로 논의해 나가자. 내용뿐 아니라 형식까지도 당당하게 논의 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연대협의체를 구성한 국민의당을 향해 "정책연대를 시작하면서 다름을 오류라고 인식하지 않고, 차이를 잘못이라 지적하지 않기로 해 일단은 국민의당에 비판을 자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국민 앞에 국가와 국민의 삶을 우선 생각하기로 했고, 역사가 우리에게 부여한 협소하지만 바른 길을 가기로 약속한 바 있다"면서 "다시 국민의당에 당부한다. 공개적으로 다시 논의하자"고 촉구했다.
  • 바른정당 “민주·국민, 밀실합의...공개적으로 논의하자”
    • 입력 2017-12-05 17:56:25
    • 수정2017-12-05 17:58:24
    정치
바른정당은 5일(오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예산안 협상 과정에서 내년 6월 개헌안 국민투표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을 합의한 데 대해 "형식과 절차가 밀실 합의 같아 보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예산안을 빌미로 한 야합이라는 비판도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개헌, 선거구제개편, 지방자치법 개정, 공수처법 처리는 어느 당이라도 공개적인 논의를 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국민 앞에 떳떳한 방법, 시대 앞에 당당한 내용을 공개적으로 논의해 나가자. 내용뿐 아니라 형식까지도 당당하게 논의 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연대협의체를 구성한 국민의당을 향해 "정책연대를 시작하면서 다름을 오류라고 인식하지 않고, 차이를 잘못이라 지적하지 않기로 해 일단은 국민의당에 비판을 자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국민 앞에 국가와 국민의 삶을 우선 생각하기로 했고, 역사가 우리에게 부여한 협소하지만 바른 길을 가기로 약속한 바 있다"면서 "다시 국민의당에 당부한다. 공개적으로 다시 논의하자"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