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 접견…“기후변화대응 협력 등 기대”
입력 2017.12.05 (18:26) 수정 2017.12.05 (18:4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5일(오늘) '제3차 한-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방한 중인 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들을 청와대에서 만나 상호 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접견에는 바론 왕가 나우루 대통령 겸 외교장관, 투일라에파 사일렐레 말리엘레가오이 사모아 총리 겸 외교장관 등 13개 도서국 외교장관과 태평양 도서국포럼(PIF·Pacific Islands Forum) 관계자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태평양 도서국 간 외교장관 회의가 한국에서 열리게 된 것을 축하한다"며 "이번 회의가 양측의 개발 협력, 기후변화 대응, 해양수산 분야의 실질 협력에서 큰 성과를 거두는 회의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에 파푸아뉴기니에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가 열리는데 가능하다면 저도 참석해 태평양 도서국 정상들과 만나길 희망한다"며 "양측 간 관계발전에 고위급부터의 교류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왕가 나우루 대통령 겸 외교장관은 "도서국은 아름다운 나라이나 개발에 따른 도전에 직면했다"며 "규모가 작아 규모의 경제에서 경쟁이 안 되고 기후변화로 존립에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서국과 협력하려는 한국의 노력에 감사하고 서울에서 세 번째 회의를 개최하는 것과 피지에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사무실을 개소한 것도 한국이 태평양 도서국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신호로 받아들인다"며 "한국이 지속가능 개발과 무역관광 분야에서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타우켈리나 피니카소 투발루 외교장관은 수산분야 협력과 관련, "태평양 도서 지역은 수산자원이 풍부하지만, 어로 활동도 많아 수산자원의 관리 문제가 대두된다"며 "한국 정부가 국제무대에서 협력하고 있음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기후변화와 관련, 도서국 대표들은 "전 세계를 상대로 기후변화로 인한 위협이 얼마나 심각한지 설득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녹색기후기금사무소를 유치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한 데 감사하고, 한국과 도서국의 협력을 긴밀히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도서국 대표들은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한다"며 "한국의 개발과 성장 경험을 도서국과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화답했다.

이어 "기후변화가 태평양 도서국에 얼마나 절박한 문제인지 잘 알고 있다"며 "한국도 삼면이 바다고 북쪽은 북한에 막힌 섬과 같은 환경이어서 해양수산 분야가 중요한 만큼 협력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 참석차 13개 국가의 외교장관이 동시에 방문한 만큼 친교는 물론 이들 국가와의 협력 증진을 위해 접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대통령, 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 접견…“기후변화대응 협력 등 기대”
    • 입력 2017-12-05 18:26:59
    • 수정2017-12-05 18:44:4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5일(오늘) '제3차 한-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방한 중인 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들을 청와대에서 만나 상호 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접견에는 바론 왕가 나우루 대통령 겸 외교장관, 투일라에파 사일렐레 말리엘레가오이 사모아 총리 겸 외교장관 등 13개 도서국 외교장관과 태평양 도서국포럼(PIF·Pacific Islands Forum) 관계자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태평양 도서국 간 외교장관 회의가 한국에서 열리게 된 것을 축하한다"며 "이번 회의가 양측의 개발 협력, 기후변화 대응, 해양수산 분야의 실질 협력에서 큰 성과를 거두는 회의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에 파푸아뉴기니에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가 열리는데 가능하다면 저도 참석해 태평양 도서국 정상들과 만나길 희망한다"며 "양측 간 관계발전에 고위급부터의 교류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왕가 나우루 대통령 겸 외교장관은 "도서국은 아름다운 나라이나 개발에 따른 도전에 직면했다"며 "규모가 작아 규모의 경제에서 경쟁이 안 되고 기후변화로 존립에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서국과 협력하려는 한국의 노력에 감사하고 서울에서 세 번째 회의를 개최하는 것과 피지에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사무실을 개소한 것도 한국이 태평양 도서국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신호로 받아들인다"며 "한국이 지속가능 개발과 무역관광 분야에서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타우켈리나 피니카소 투발루 외교장관은 수산분야 협력과 관련, "태평양 도서 지역은 수산자원이 풍부하지만, 어로 활동도 많아 수산자원의 관리 문제가 대두된다"며 "한국 정부가 국제무대에서 협력하고 있음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기후변화와 관련, 도서국 대표들은 "전 세계를 상대로 기후변화로 인한 위협이 얼마나 심각한지 설득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녹색기후기금사무소를 유치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한 데 감사하고, 한국과 도서국의 협력을 긴밀히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도서국 대표들은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한다"며 "한국의 개발과 성장 경험을 도서국과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화답했다.

이어 "기후변화가 태평양 도서국에 얼마나 절박한 문제인지 잘 알고 있다"며 "한국도 삼면이 바다고 북쪽은 북한에 막힌 섬과 같은 환경이어서 해양수산 분야가 중요한 만큼 협력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 참석차 13개 국가의 외교장관이 동시에 방문한 만큼 친교는 물론 이들 국가와의 협력 증진을 위해 접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