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록의 여왕’ 황연주, ‘V리그 역대 최초’ 5000득점 달성
입력 2017.12.05 (19:48) 수정 2017.12.05 (21:30) 연합뉴스
'코트의 꽃사슴' 황연주(31·현대건설)가 프로배구에서 남녀 최초로 5천 득점의 위업을 달성했다.

황연주는 5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5세트 매디슨 리쉘(등록명 메디)의 시간차 공격을 블로킹하며 개인 통산 5천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황연주는 정규리그 354경기 만에 최초로 5천 득점 고지를 밟았다.

이날 1세트에서는 12차례 공격 시도에서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하는 등 고전했다.

하지만 2세트에서 퀵오픈으로 첫 득점을 올리면서 시동을 걸었다.

경기가 5세트까지 간 것은 황연주에게 기회였다. 4세트까지 9득점, 통산 4천999득점을 기록 중이던 황연주는 5세트에서 블로킹에 성공하면서 극적으로 5천 득점을 기록했다.

팀 패배는 아쉬움으로 남았다.

남녀 통합 2위를 달리는 한송이(KGC인삼공사·4천352점)와 황연주의 격차는 600점 이상 난다.

황연주는 남자 1위이자 전체 4위인 박철우(삼성화재·4천315점)도 멀찌감치 따돌렸다.

2005년 출범한 프로배구 원년 멤버인 황연주는 흥국생명(2005∼2009-2010시즌), 현대건설(2010-2011시즌∼) 두 팀에서 활약하며 꾸준하게 이정표를 세운 '기록의 여왕'이다.

왼손 라이트 공격수로 2005년 V리그에서 신인상, 서브상, 백어택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그는 2010-2011 V리그에서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를 독식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황연주는 한 경기에서 서브·블로킹·후위 공격을 각 3개 이상씩 올리는 '트리플 크라운'을 통산 4번 작성했다.

특히 서브에서 강세를 보여 프로배구 남녀 통틀어 첫 200서브 득점(2010-2011리그)과 300서브 득점(2013-2014리그)을 차례로 달성했다.

역대 남녀 선수 중 통산 서브 에이스 300개를 넘긴 이는 황연주뿐이다.

황연주는 2011년 1월 22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선 역대 국내 선수 한 경기 최다인 서브 득점 7개를 올리기도 했다.

황연주는 2010-2011시즌에서 이경수(전 LIG손해보험)에게 남녀 첫 3천 득점의 영예를 넘겨줬지만, 2012년 1월 31일 여자부 최초로 3천 득점을 넘어서며 자존심을 지켰다.

그리고 프로배구 통산 1호 5천 득점을 달성하며 '기록의 여왕' 명성을 이어갔다.

흥국생명 시절인 2005-2006시즌 한 시즌 개인 최다인 532득점을 올렸고, 2011-2012시즌까지 총 5번 한 시즌 득점 400점 이상을 수확했다. 경기당 평균 득점은 14점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기록의 여왕’ 황연주, ‘V리그 역대 최초’ 5000득점 달성
    • 입력 2017-12-05 19:48:39
    • 수정2017-12-05 21:30:50
    연합뉴스
'코트의 꽃사슴' 황연주(31·현대건설)가 프로배구에서 남녀 최초로 5천 득점의 위업을 달성했다.

황연주는 5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5세트 매디슨 리쉘(등록명 메디)의 시간차 공격을 블로킹하며 개인 통산 5천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황연주는 정규리그 354경기 만에 최초로 5천 득점 고지를 밟았다.

이날 1세트에서는 12차례 공격 시도에서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하는 등 고전했다.

하지만 2세트에서 퀵오픈으로 첫 득점을 올리면서 시동을 걸었다.

경기가 5세트까지 간 것은 황연주에게 기회였다. 4세트까지 9득점, 통산 4천999득점을 기록 중이던 황연주는 5세트에서 블로킹에 성공하면서 극적으로 5천 득점을 기록했다.

팀 패배는 아쉬움으로 남았다.

남녀 통합 2위를 달리는 한송이(KGC인삼공사·4천352점)와 황연주의 격차는 600점 이상 난다.

황연주는 남자 1위이자 전체 4위인 박철우(삼성화재·4천315점)도 멀찌감치 따돌렸다.

2005년 출범한 프로배구 원년 멤버인 황연주는 흥국생명(2005∼2009-2010시즌), 현대건설(2010-2011시즌∼) 두 팀에서 활약하며 꾸준하게 이정표를 세운 '기록의 여왕'이다.

왼손 라이트 공격수로 2005년 V리그에서 신인상, 서브상, 백어택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그는 2010-2011 V리그에서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를 독식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황연주는 한 경기에서 서브·블로킹·후위 공격을 각 3개 이상씩 올리는 '트리플 크라운'을 통산 4번 작성했다.

특히 서브에서 강세를 보여 프로배구 남녀 통틀어 첫 200서브 득점(2010-2011리그)과 300서브 득점(2013-2014리그)을 차례로 달성했다.

역대 남녀 선수 중 통산 서브 에이스 300개를 넘긴 이는 황연주뿐이다.

황연주는 2011년 1월 22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선 역대 국내 선수 한 경기 최다인 서브 득점 7개를 올리기도 했다.

황연주는 2010-2011시즌에서 이경수(전 LIG손해보험)에게 남녀 첫 3천 득점의 영예를 넘겨줬지만, 2012년 1월 31일 여자부 최초로 3천 득점을 넘어서며 자존심을 지켰다.

그리고 프로배구 통산 1호 5천 득점을 달성하며 '기록의 여왕' 명성을 이어갔다.

흥국생명 시절인 2005-2006시즌 한 시즌 개인 최다인 532득점을 올렸고, 2011-2012시즌까지 총 5번 한 시즌 득점 400점 이상을 수확했다. 경기당 평균 득점은 14점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