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예고없는 北 미사일 도발에 항공사들 잇단 ‘항로 변경’
입력 2017.12.08 (21:14) 수정 2017.12.08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예고없는 미사일 발사가 거듭되면서, 세계 주요 항공사들이 아시아 노선 항로를 변경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대북제재가 이 분야에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달 29일 새벽 북한이 화성-15형을 발사할 당시

일본 영공을 지나던 대한항공기 2편에서 미사일 엔진의 불꽃으로 추정되는 불빛이 목격됐습니다.

<녹취> 항공업계 관계자 : "미사일 관련 이상징후가 포착되거나 발사 정보가 접수되면 항공기를 안전한 항로로 우회해서 운항합니다."

비슷한 시각 홍콩 캐세이퍼시픽 등 여러 나라 여객기들에서 미사일 추정 물체를 목격했다는 보고가 이어졌습니다.

북한의 무분별한 미사일 발사에 항공기 안전이 위협받자 미국 아메리칸 항공은 지난 5월 아시아 노선 항로를 일부 변경했다고 VOA가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 홍콩을 오가는 노선입니다.

싱가포르 항공도 지난 7월부터 서울-로스앤젤레스 노선의 항로를 변경했습니다.

에어 프랑스는 북한 인근에 자체 설정한 비행금지구역을 확대했다고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인터뷰> 남성욱(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 : "동북아를 지나가는 국제항공기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됨에 따라 국제항공기구에서 북한을 제재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논의해야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어느 나라든 미사일 발사 등 군사훈련을 실시할 경우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나 국제해사기구(IMO)에 훈련구역을 의무적으로 사전 통보해야 합니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해 2월 '광명성 4호' 발사 이후 아무런 사전 통고도 없이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웅수입니다.
  • 예고없는 北 미사일 도발에 항공사들 잇단 ‘항로 변경’
    • 입력 2017-12-08 21:15:42
    • 수정2017-12-08 22:06:46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의 예고없는 미사일 발사가 거듭되면서, 세계 주요 항공사들이 아시아 노선 항로를 변경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대북제재가 이 분야에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달 29일 새벽 북한이 화성-15형을 발사할 당시

일본 영공을 지나던 대한항공기 2편에서 미사일 엔진의 불꽃으로 추정되는 불빛이 목격됐습니다.

<녹취> 항공업계 관계자 : "미사일 관련 이상징후가 포착되거나 발사 정보가 접수되면 항공기를 안전한 항로로 우회해서 운항합니다."

비슷한 시각 홍콩 캐세이퍼시픽 등 여러 나라 여객기들에서 미사일 추정 물체를 목격했다는 보고가 이어졌습니다.

북한의 무분별한 미사일 발사에 항공기 안전이 위협받자 미국 아메리칸 항공은 지난 5월 아시아 노선 항로를 일부 변경했다고 VOA가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 홍콩을 오가는 노선입니다.

싱가포르 항공도 지난 7월부터 서울-로스앤젤레스 노선의 항로를 변경했습니다.

에어 프랑스는 북한 인근에 자체 설정한 비행금지구역을 확대했다고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인터뷰> 남성욱(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 : "동북아를 지나가는 국제항공기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됨에 따라 국제항공기구에서 북한을 제재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논의해야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어느 나라든 미사일 발사 등 군사훈련을 실시할 경우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나 국제해사기구(IMO)에 훈련구역을 의무적으로 사전 통보해야 합니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해 2월 '광명성 4호' 발사 이후 아무런 사전 통고도 없이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