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맥매스터 “北핵무장 위험 참을 수 없어…모든 옵션 검토”
입력 2017.12.20 (03:33) 수정 2017.12.20 (04:26) 국제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평화적인 해결을 바라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필요하다면 우리는 북한 정권의 협력 없이 북한 비핵화를 강제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악관 안보 사령탑인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ㆍ미 대화를 강조하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는 달리 강경한 대북 정책을 주장하고 있다. 그는 틸러슨 장관이 '전제조건 없는 첫 만남'을 제안하자 "비핵화만이 실현 가능한 목표이며 대화는 목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도 북한의 핵무장을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 CBS방송 '디스 모닝'에 출연해 '미국과 핵무장을 한 북한이 공존할 수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우리가 그러한 위험을 참아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전 세계는 그런 위험을 인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또 "북한은 모든 나라에 엄청난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며 "만약 역내 다른 나라가 그런 식으로 무장한다면 어떻게 될까요"라고 반문한 뒤 "그러한 행위는 (상황을)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맥매스터 “北핵무장 위험 참을 수 없어…모든 옵션 검토”
    • 입력 2017-12-20 03:33:56
    • 수정2017-12-20 04:26:47
    국제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평화적인 해결을 바라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필요하다면 우리는 북한 정권의 협력 없이 북한 비핵화를 강제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악관 안보 사령탑인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ㆍ미 대화를 강조하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는 달리 강경한 대북 정책을 주장하고 있다. 그는 틸러슨 장관이 '전제조건 없는 첫 만남'을 제안하자 "비핵화만이 실현 가능한 목표이며 대화는 목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도 북한의 핵무장을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 CBS방송 '디스 모닝'에 출연해 '미국과 핵무장을 한 북한이 공존할 수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우리가 그러한 위험을 참아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전 세계는 그런 위험을 인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또 "북한은 모든 나라에 엄청난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며 "만약 역내 다른 나라가 그런 식으로 무장한다면 어떻게 될까요"라고 반문한 뒤 "그러한 행위는 (상황을)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