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오늘 의총서 통합문제 찬반 격돌…분열수순 밟나
입력 2017.12.20 (08:02) 수정 2017.12.20 (08:04) 정치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놓고 통합파와 통합반대파가 연일 충돌하며 파열음을 내고 있는 국민의당이 20일(오늘)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통합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의총은 통합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안철수 대표와 통합 중단을 시도하는 평화개혁연대 등 통합반대파가 서로 세몰이를 한 뒤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국민의당 내홍 사태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안 대표는 통합의 당위론을 강조하면서 당내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려고 할 가능성이 있다. 이 과정에서 안 대표 측 의원들이 연쇄 발언을 통해 지원 사격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응해 통합반대파는 '통합 반대'가 당내 다수 의견이라고 주장하면서 안 대표에게 통합 논의 중단을 촉구하는 동시에 통합 추진을 계속할 계획이면 당을 떠나라고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중도 의원들은 안 대표에는 통합 논의 중단을, 평화개혁연대는 안 대표에 대한 공격 중단을 각각 요구하면서 중재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런 가운데 중도파의 중재 노력에도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 모두 양보 없는 한판 싸움을 각오하는 모습이어서 이번 의총이 사실상 국민의당 분열의 시작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오늘 의총서 통합문제 찬반 격돌…분열수순 밟나
    • 입력 2017-12-20 08:02:24
    • 수정2017-12-20 08:04:32
    정치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놓고 통합파와 통합반대파가 연일 충돌하며 파열음을 내고 있는 국민의당이 20일(오늘)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통합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의총은 통합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안철수 대표와 통합 중단을 시도하는 평화개혁연대 등 통합반대파가 서로 세몰이를 한 뒤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국민의당 내홍 사태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안 대표는 통합의 당위론을 강조하면서 당내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려고 할 가능성이 있다. 이 과정에서 안 대표 측 의원들이 연쇄 발언을 통해 지원 사격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응해 통합반대파는 '통합 반대'가 당내 다수 의견이라고 주장하면서 안 대표에게 통합 논의 중단을 촉구하는 동시에 통합 추진을 계속할 계획이면 당을 떠나라고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중도 의원들은 안 대표에는 통합 논의 중단을, 평화개혁연대는 안 대표에 대한 공격 중단을 각각 요구하면서 중재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런 가운데 중도파의 중재 노력에도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 모두 양보 없는 한판 싸움을 각오하는 모습이어서 이번 의총이 사실상 국민의당 분열의 시작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