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만난 유소년 남북 축구팀…“평창 참가” 제의
입력 2017.12.20 (09:42) 수정 2017.12.20 (09:4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유소년 축구팀이 어제 쿤밍에서 시합을 가졌습니다.

끊겼던 축구 교류가 2년 만에 다시 재개된 겁니다.

남북한 관련 대표들의 만남에선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요청이 있었는데, 북측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김도엽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북한 유소년팀이 2년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우승 후보인 북한 4.25 체육단에 맞서 강원도팀이 첫 골을 따냅니다.

반격에 나선 4.25 체육단.

결국 두 골을 따내며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녹취> 문 웅(북측 선수단 총단장) : "선수 상태는 경기하기에는 아직 일(문제) 없고... (3회 대회도 자신있으신가요?) 자신있습니다. 하하하!"

아쉽게 승리를 놓쳤지만 얻은 것도 적지 않습니다.

<녹취> 정승수(강원도A팀) : "끝나고 저한테 와서 수고했다고 인사도 하고 그랬어요. 원래 있었던 선입견이나 편견이 많이 깨진 것 같아요."

선수단 환영 만찬의 분위기는 전례없이 화기애애했습니다.

<녹취> "포지션 어디야, 포지션? (어디에 서나?) 응 자리. (오른쪽 백.)"

또래의 남북 청소년들은 손을 맞잡고, 사진도 함께 찍으며 우정을 나눴습니다.

만찬 뒤 대표단은 밤늦게까지 따로 만남을 이어갔습니다.

평창올림픽 참가 요청이 공식적으로 이뤄졌고, 선수단과 응원단 수송은 원산에서 크루즈편이 구체적으로 제안됐습니다.

<인터뷰> 최문순(강원도지사) : "한꺼번에 답변을 받을 수는 없고요. 오늘 이 대회를 토대로 해서 지속적으로 참가 요청을 할 생각입니다."

내년 남북을 오가는 유소년 축구 확대도 합의했습니다.

경기장에서 스포츠정신과 우정을 나눈 남북 유소년 선수단들은 모두가 승자였습니다.

이들은 내년 6월 평양에서 다시 만날 예정입니다.

쿤밍에서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 다시 만난 유소년 남북 축구팀…“평창 참가” 제의
    • 입력 2017-12-20 09:44:31
    • 수정2017-12-20 09:47:32
    930뉴스
<앵커 멘트>

남북 유소년 축구팀이 어제 쿤밍에서 시합을 가졌습니다.

끊겼던 축구 교류가 2년 만에 다시 재개된 겁니다.

남북한 관련 대표들의 만남에선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요청이 있었는데, 북측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김도엽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남북한 유소년팀이 2년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우승 후보인 북한 4.25 체육단에 맞서 강원도팀이 첫 골을 따냅니다.

반격에 나선 4.25 체육단.

결국 두 골을 따내며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녹취> 문 웅(북측 선수단 총단장) : "선수 상태는 경기하기에는 아직 일(문제) 없고... (3회 대회도 자신있으신가요?) 자신있습니다. 하하하!"

아쉽게 승리를 놓쳤지만 얻은 것도 적지 않습니다.

<녹취> 정승수(강원도A팀) : "끝나고 저한테 와서 수고했다고 인사도 하고 그랬어요. 원래 있었던 선입견이나 편견이 많이 깨진 것 같아요."

선수단 환영 만찬의 분위기는 전례없이 화기애애했습니다.

<녹취> "포지션 어디야, 포지션? (어디에 서나?) 응 자리. (오른쪽 백.)"

또래의 남북 청소년들은 손을 맞잡고, 사진도 함께 찍으며 우정을 나눴습니다.

만찬 뒤 대표단은 밤늦게까지 따로 만남을 이어갔습니다.

평창올림픽 참가 요청이 공식적으로 이뤄졌고, 선수단과 응원단 수송은 원산에서 크루즈편이 구체적으로 제안됐습니다.

<인터뷰> 최문순(강원도지사) : "한꺼번에 답변을 받을 수는 없고요. 오늘 이 대회를 토대로 해서 지속적으로 참가 요청을 할 생각입니다."

내년 남북을 오가는 유소년 축구 확대도 합의했습니다.

경기장에서 스포츠정신과 우정을 나눈 남북 유소년 선수단들은 모두가 승자였습니다.

이들은 내년 6월 평양에서 다시 만날 예정입니다.

쿤밍에서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