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승민 “文, 한미연합훈련 연기 제안 철회해야…동맹 흔드는 시도 용납안해”
입력 2017.12.20 (11:26) 수정 2017.12.20 (11:27)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20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설득하기 위해 미국에 한미연합 훈련을 연기할 것을 요청한데 대해 "북핵위기가 심각한 시기에는 한미연합훈련을 흔들림없이 하는 게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키고 올림픽도 성공을 보장하는 길"이라며 철회할 것을 강력 요구했다.

유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촉발된 한반도 위기 상황이 최대 고비를 향해가고 있고, 이런 시기에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겠다는 약속도 없이 우리가 덜컥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해달라고 하는 배경과 근거를 정확하게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지금 최우선 과제는 올림픽보다는 국가 안보"라며 "올림픽을 위해서라도 북핵미사일 중단에 대한 확실한 약속없이 우리 스스로 먼저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요구하고 이걸로 한미동맹이 흔들린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발표한 미국의 국가안보 전략이 한국이 중국에게 약속한 3불(3不)과 명백하게 충돌된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이런식으로 한미 동맹이 흔들리면 우리가 어떤 힘을 가지고 우리 생명, 생존을 지킬 수 있느냐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사드 1개 포대를 주한미군에 배치하는 걸 두고 엄청난 경제 보복을 햇던게 중국"이라면서 "대한민국의 국민 생명과 안전, 국가안보를 중국이 미국 대신에 지켜줄거라 생각한다면 허무맹랑한 기대"라고 비판했다.

유 대표는 "지금은 대미외교에 집중할 때"라면서 "저와 바른정당은 한미동맹을 흔드는 어떤 시도도 결코 용납하거나 좌시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대표는 이와함께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성금 모금이 올해는 목표액의 31% 정도밖에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하며 "정부가 기부에 대해 투명하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세제상 혜택도 줘야한다. 이런 노력을 해서 사회의 기부 문화가 다시 되살아날 수 있도록 정치권도 노력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유승민 “文, 한미연합훈련 연기 제안 철회해야…동맹 흔드는 시도 용납안해”
    • 입력 2017-12-20 11:26:20
    • 수정2017-12-20 11:27:25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20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설득하기 위해 미국에 한미연합 훈련을 연기할 것을 요청한데 대해 "북핵위기가 심각한 시기에는 한미연합훈련을 흔들림없이 하는 게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키고 올림픽도 성공을 보장하는 길"이라며 철회할 것을 강력 요구했다.

유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촉발된 한반도 위기 상황이 최대 고비를 향해가고 있고, 이런 시기에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겠다는 약속도 없이 우리가 덜컥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해달라고 하는 배경과 근거를 정확하게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지금 최우선 과제는 올림픽보다는 국가 안보"라며 "올림픽을 위해서라도 북핵미사일 중단에 대한 확실한 약속없이 우리 스스로 먼저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요구하고 이걸로 한미동맹이 흔들린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발표한 미국의 국가안보 전략이 한국이 중국에게 약속한 3불(3不)과 명백하게 충돌된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이런식으로 한미 동맹이 흔들리면 우리가 어떤 힘을 가지고 우리 생명, 생존을 지킬 수 있느냐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사드 1개 포대를 주한미군에 배치하는 걸 두고 엄청난 경제 보복을 햇던게 중국"이라면서 "대한민국의 국민 생명과 안전, 국가안보를 중국이 미국 대신에 지켜줄거라 생각한다면 허무맹랑한 기대"라고 비판했다.

유 대표는 "지금은 대미외교에 집중할 때"라면서 "저와 바른정당은 한미동맹을 흔드는 어떤 시도도 결코 용납하거나 좌시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대표는 이와함께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성금 모금이 올해는 목표액의 31% 정도밖에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하며 "정부가 기부에 대해 투명하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세제상 혜택도 줘야한다. 이런 노력을 해서 사회의 기부 문화가 다시 되살아날 수 있도록 정치권도 노력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