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北 추가 도발시 한미 군사훈련 연기에 영향 미칠 것”
입력 2017.12.20 (11:44) 수정 2017.12.20 (11:45) 정치
청와대는 20일(오늘)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한다면 내년 초 평창동계올림픽 기간까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문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올림픽이 열리기 전에 북한이 도발하면 훈련 연기 검토는 백지화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당연히 연동될 수밖에 없다. 그때 가서 판단해야 할 문제지만 분명히 영향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또 도발하면 국제적 여론이 악화하고 안보리 제재가 뒤따를 수도 있다"면서 "(이번 한미 군사훈련 연기검토는) 북한을 향한 사인일 수도 있고, 북한의 도발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강력한 의지를 문 대통령이 표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까지 도발을 멈추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미국에 (합동군사훈련 연기 관련) 의견을 전달한 것은 확실하고 상당한 이야기가 있었던 것도 맞다"면서 "(미국에 제안한 지) 좀 시간이 됐고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달 말 한미 양국이 평창올림픽 기간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을 때는 '결정된 바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정확한 시점이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문 대통령은 분명히 제안을 했고 그 시기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인지 나온 후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미국 내 기류는 어떻게 판단하는가'라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미국도 충분히 검토할 만한 사안이라고 보고 있다"며 "여러 국제 정세를 고려해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이미 연기가 결정됐다'거나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훈련 연기와 관련한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했다'는 등의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미국 내 상황은 제가 추측할 수 없다"며 "미국의 공식적 입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도발하지 않고 올림픽을 마치면 이후의 한미 합동군사훈련도 연기될 수 있는가'라는 물음에는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올림픽 기간에 국한해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연기만을 고려할 뿐, 축소는 검토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는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 제안이 중국 측과 조율돼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번 방중 당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전체적인 정세와 관련한 얘기를 했고 '향후 3개월이 매우 중요하다'는 내용의 말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 '중국 측이 제안한 쌍중단을 사실상 수용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도 "관계가 없다"면서 "이번 제안은 올림픽을 평화적으로 치르자는 데 국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북한이 참가하고 올림픽이 평화롭게 치러진다면 그것이 이어질 수 있는 대화 분위기와 아주 관계가 없다고 할 수는 없지 않는가"라며 "그러나 올림픽이 (평화적으로) 끝났다고 그런 분위기가 조성될 것인지 단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사실상 중국의 '쌍중단' 제안을 받아들여 내밀한 관계로 접어드는 반면, 미국과는 그렇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도 선을 그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국과의 대화 내용 등은 한미 간에 충분히 협의가 되고 있다"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이라는 특수한 시기에 들어가면서 그에 맞는 해법을 우리가 고민하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北 추가 도발시 한미 군사훈련 연기에 영향 미칠 것”
    • 입력 2017-12-20 11:44:50
    • 수정2017-12-20 11:45:58
    정치
청와대는 20일(오늘)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한다면 내년 초 평창동계올림픽 기간까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문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올림픽이 열리기 전에 북한이 도발하면 훈련 연기 검토는 백지화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당연히 연동될 수밖에 없다. 그때 가서 판단해야 할 문제지만 분명히 영향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또 도발하면 국제적 여론이 악화하고 안보리 제재가 뒤따를 수도 있다"면서 "(이번 한미 군사훈련 연기검토는) 북한을 향한 사인일 수도 있고, 북한의 도발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강력한 의지를 문 대통령이 표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까지 도발을 멈추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미국에 (합동군사훈련 연기 관련) 의견을 전달한 것은 확실하고 상당한 이야기가 있었던 것도 맞다"면서 "(미국에 제안한 지) 좀 시간이 됐고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지난달 말 한미 양국이 평창올림픽 기간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을 때는 '결정된 바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정확한 시점이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문 대통령은 분명히 제안을 했고 그 시기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인지 나온 후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미국 내 기류는 어떻게 판단하는가'라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미국도 충분히 검토할 만한 사안이라고 보고 있다"며 "여러 국제 정세를 고려해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이미 연기가 결정됐다'거나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훈련 연기와 관련한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했다'는 등의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미국 내 상황은 제가 추측할 수 없다"며 "미국의 공식적 입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도발하지 않고 올림픽을 마치면 이후의 한미 합동군사훈련도 연기될 수 있는가'라는 물음에는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올림픽 기간에 국한해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연기만을 고려할 뿐, 축소는 검토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는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 제안이 중국 측과 조율돼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번 방중 당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전체적인 정세와 관련한 얘기를 했고 '향후 3개월이 매우 중요하다'는 내용의 말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 '중국 측이 제안한 쌍중단을 사실상 수용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도 "관계가 없다"면서 "이번 제안은 올림픽을 평화적으로 치르자는 데 국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북한이 참가하고 올림픽이 평화롭게 치러진다면 그것이 이어질 수 있는 대화 분위기와 아주 관계가 없다고 할 수는 없지 않는가"라며 "그러나 올림픽이 (평화적으로) 끝났다고 그런 분위기가 조성될 것인지 단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사실상 중국의 '쌍중단' 제안을 받아들여 내밀한 관계로 접어드는 반면, 미국과는 그렇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도 선을 그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국과의 대화 내용 등은 한미 간에 충분히 협의가 되고 있다"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이라는 특수한 시기에 들어가면서 그에 맞는 해법을 우리가 고민하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