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멕시코서 외국 관광객 태운 버스 전복…최소 12명 사망
입력 2017.12.20 (12:45) 수정 2017.12.20 (12:48) 국제
멕시코 남동부 지역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전복돼 최소 12명이 숨졌다고 라디오 포르물라 등 현지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새벽 유카탄 반도 동부에 있는 킨타나로 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차코벤에 있는 마야 유적지를 둘러보고 유람선으로 되돌아가던 외국인 관광객 31명을 태운 버스가 전복됐다.


당국은 사망자의 국적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현지언론은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스웨덴 등의 국적자가 숨졌다고 전했다.

주 정부는 부상자 중 미국인 7명, 스웨덴인 2명이 포함됐다고 확인했다.

미국 마이애미에 있는 유람선사인 로얄 캐리비언 크루즈는 성명을 내 자사가 소유한 2척의 유람선 승객들이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부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멕시코서 외국 관광객 태운 버스 전복…최소 12명 사망
    • 입력 2017-12-20 12:45:17
    • 수정2017-12-20 12:48:37
    국제
멕시코 남동부 지역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전복돼 최소 12명이 숨졌다고 라디오 포르물라 등 현지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새벽 유카탄 반도 동부에 있는 킨타나로 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차코벤에 있는 마야 유적지를 둘러보고 유람선으로 되돌아가던 외국인 관광객 31명을 태운 버스가 전복됐다.


당국은 사망자의 국적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현지언론은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스웨덴 등의 국적자가 숨졌다고 전했다.

주 정부는 부상자 중 미국인 7명, 스웨덴인 2명이 포함됐다고 확인했다.

미국 마이애미에 있는 유람선사인 로얄 캐리비언 크루즈는 성명을 내 자사가 소유한 2척의 유람선 승객들이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부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