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OC, ‘피겨퀸’ 김연아 올림픽 발자취 재조명…소치 갈라쇼 찬사
입력 2017.12.20 (13:21) 수정 2017.12.20 (13:46) 연합뉴스
피겨퀸 김연아(27·은퇴)의 올림픽 발자취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최근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김연아의 연기를 다시 소개하면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경기 영상과 그가 남긴 대기록 등을 전했다.

[바로가기]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공식홈페이지 [링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동계스포츠의 아이콘이자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심금을 울렸던 김연아를 대대적으로 재조명한 것이다.

사진출처 : IOC 공식홈페이지 캡처사진출처 : IOC 공식홈페이지 캡처

[사진출처 : 연합뉴스][사진출처 : 연합뉴스]

IOC는 "김연아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최초로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땄고, 당시 총점 228.56점의 세계신기록으로 동계올림픽의 역사를 썼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IOC는 2010년 소개했던 당시 기사들을 갈무리했다. IOC는 "그가 펼친 세계적인 스케이팅 기술과 우아한 연기, 동작은 많은 이들에게 깊은 감동을 전해줬다"고 설명했다.

IOC가 운영하는 '올림픽 채널'도 지난 18일 김연아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펼친 갈라 연기 영상을 소개했다.

올림픽 채널은 공식 홈페이지와 트위터 계정을 통해 당시 영상을 게재하며 "김연아가 2014년 소치에서 보여준 환상적인 연기"라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사진출처 : 연합뉴스]

해외 주요 매체도 IOC가 김연아를 재조명했다고 알리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미국 NBC는 "사람들의 넋을 빼놓는 연기"라며 영상을 소개했다.

일본 매체 '디 앤서'는 "김연아의 마지막 연기가 IOC를 통해 다시 주목받고 있다"며 "그는 링크를 떠났지만, 여운은 아직도 남아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연아는 당시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공식 은퇴했다. 갈라 연기는 아이스쇼를 제외한 사실상 마지막 무대였다.

김연아는 영국 팝가수 존 레넌이 1971년 베트남 전쟁 당시 반전의 메시지를 담아 발표한 '이매진(Imagine)'에 맞춰 피겨팬들에게 마지막 작별 인사를 했다.

그는 푸른색 연기복을 입고 아름다운 연기를 펼쳤는데, 애절한 가사와 연기가 어우러져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김연아는 모든 선수가 함께하는 피날레 무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홍보하기도 했다.

현재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성화 채화에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IOC, ‘피겨퀸’ 김연아 올림픽 발자취 재조명…소치 갈라쇼 찬사
    • 입력 2017-12-20 13:21:32
    • 수정2017-12-20 13:46:53
    연합뉴스
피겨퀸 김연아(27·은퇴)의 올림픽 발자취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최근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김연아의 연기를 다시 소개하면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경기 영상과 그가 남긴 대기록 등을 전했다.

[바로가기]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공식홈페이지 [링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동계스포츠의 아이콘이자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심금을 울렸던 김연아를 대대적으로 재조명한 것이다.

사진출처 : IOC 공식홈페이지 캡처사진출처 : IOC 공식홈페이지 캡처

[사진출처 : 연합뉴스][사진출처 : 연합뉴스]

IOC는 "김연아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최초로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땄고, 당시 총점 228.56점의 세계신기록으로 동계올림픽의 역사를 썼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IOC는 2010년 소개했던 당시 기사들을 갈무리했다. IOC는 "그가 펼친 세계적인 스케이팅 기술과 우아한 연기, 동작은 많은 이들에게 깊은 감동을 전해줬다"고 설명했다.

IOC가 운영하는 '올림픽 채널'도 지난 18일 김연아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펼친 갈라 연기 영상을 소개했다.

올림픽 채널은 공식 홈페이지와 트위터 계정을 통해 당시 영상을 게재하며 "김연아가 2014년 소치에서 보여준 환상적인 연기"라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사진출처 : 연합뉴스]

해외 주요 매체도 IOC가 김연아를 재조명했다고 알리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미국 NBC는 "사람들의 넋을 빼놓는 연기"라며 영상을 소개했다.

일본 매체 '디 앤서'는 "김연아의 마지막 연기가 IOC를 통해 다시 주목받고 있다"며 "그는 링크를 떠났지만, 여운은 아직도 남아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연아는 당시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공식 은퇴했다. 갈라 연기는 아이스쇼를 제외한 사실상 마지막 무대였다.

김연아는 영국 팝가수 존 레넌이 1971년 베트남 전쟁 당시 반전의 메시지를 담아 발표한 '이매진(Imagine)'에 맞춰 피겨팬들에게 마지막 작별 인사를 했다.

그는 푸른색 연기복을 입고 아름다운 연기를 펼쳤는데, 애절한 가사와 연기가 어우러져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김연아는 모든 선수가 함께하는 피날레 무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홍보하기도 했다.

현재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성화 채화에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