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새 정치’ 주장 안철수, 구태 정치의 길 선택”
입력 2017.12.20 (14:43) 수정 2017.12.20 (14:45) 정치
정의당은 20일(오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 통합을 추진하는 데 대해 "새 정치를 주장하며 정치를 시작한 안 대표가 과거 동지들을 버리면서까지 가려는 길은 이미 많은 정치인이 걸었던 구태 정치의 길"이라고 비판했다.

최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무엇을 위한 통합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이 원하는 다당제 정립은 또다시 흔들리게 됐고, 정치권은 눈앞의 이익에 골몰하며 이합집산을 거듭하는 이익집단이라는 불명예를 벗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결국 안 대표가 보수진영의 대선주자로 올라서기 위해 징검다리를 놓고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새로운 가치와 비전이 아니라 선거만 좇아 이합집산하는 행태는 국민에게 실망만 준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 정의당 “‘새 정치’ 주장 안철수, 구태 정치의 길 선택”
    • 입력 2017-12-20 14:43:30
    • 수정2017-12-20 14:45:36
    정치
정의당은 20일(오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 통합을 추진하는 데 대해 "새 정치를 주장하며 정치를 시작한 안 대표가 과거 동지들을 버리면서까지 가려는 길은 이미 많은 정치인이 걸었던 구태 정치의 길"이라고 비판했다.

최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무엇을 위한 통합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이 원하는 다당제 정립은 또다시 흔들리게 됐고, 정치권은 눈앞의 이익에 골몰하며 이합집산을 거듭하는 이익집단이라는 불명예를 벗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결국 안 대표가 보수진영의 대선주자로 올라서기 위해 징검다리를 놓고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새로운 가치와 비전이 아니라 선거만 좇아 이합집산하는 행태는 국민에게 실망만 준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