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실탄 180발 쏴 中어선 ‘격퇴’…긴박했던 순간
입력 2017.12.20 (21:15) 수정 2017.12.20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해 상에서 불법 조업을 하기 위해 우리 측 배타적 경제수역을 침범한 중국 어선 수십 척을 향해, 해경이 실탄 경고 사격으로 대응했습니다.

이렇게 강력하게 대치한 끝에 중국 어선들은 5시간 만에 모두 돌아갔습니다만,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적반하장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최성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쇠창살과 철망을 설치한 중국 어선이 우리 해역에 들어섭니다.

퇴거를 명령하는 경적소리도 무시하자 해경이 경고 사격에 나섭니다.

<녹취> "12게이지(스펀지탄) 발사 중에 있음."

하지만 중국 어선들은 오히려 10미터 앞까지 접근하고, 해경은 실탄으로 맞대응합니다.

<녹취> "선수 전방에 경고사격 25발 실시."

중국 어선들이 물러나지 않자 해경의 실탄 사격은 계속 이어집니다.

<녹취> "함미 중국 어선 대상 경고사격 25발 실시."

5시간 넘는 대치 끝에 중국 어선 44척은 모두 우리 해역에서 물러났습니다.

이번에 사용된 총탄은 모두 180발.

중국 어선을 퇴치하기 위해 해경이 공용화기를 사용한 건 올 들어 세 번째입니다.

<인터뷰> 이상인(서해지방해경청 경비과장) : "우리 수역에서 쇠창살과 철망을 설치하고 불법 조업하는 외국어선에 대해서는 공용화기를 사용하는 등 강력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선원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과격한 수단을 동원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 [영상] 실탄 180발 쏴 中어선 ‘격퇴’…긴박했던 순간
    • 입력 2017-12-20 21:16:29
    • 수정2017-12-20 21:52:40
    뉴스 9
<앵커 멘트>

서해 상에서 불법 조업을 하기 위해 우리 측 배타적 경제수역을 침범한 중국 어선 수십 척을 향해, 해경이 실탄 경고 사격으로 대응했습니다.

이렇게 강력하게 대치한 끝에 중국 어선들은 5시간 만에 모두 돌아갔습니다만,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적반하장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최성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쇠창살과 철망을 설치한 중국 어선이 우리 해역에 들어섭니다.

퇴거를 명령하는 경적소리도 무시하자 해경이 경고 사격에 나섭니다.

<녹취> "12게이지(스펀지탄) 발사 중에 있음."

하지만 중국 어선들은 오히려 10미터 앞까지 접근하고, 해경은 실탄으로 맞대응합니다.

<녹취> "선수 전방에 경고사격 25발 실시."

중국 어선들이 물러나지 않자 해경의 실탄 사격은 계속 이어집니다.

<녹취> "함미 중국 어선 대상 경고사격 25발 실시."

5시간 넘는 대치 끝에 중국 어선 44척은 모두 우리 해역에서 물러났습니다.

이번에 사용된 총탄은 모두 180발.

중국 어선을 퇴치하기 위해 해경이 공용화기를 사용한 건 올 들어 세 번째입니다.

<인터뷰> 이상인(서해지방해경청 경비과장) : "우리 수역에서 쇠창살과 철망을 설치하고 불법 조업하는 외국어선에 대해서는 공용화기를 사용하는 등 강력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선원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과격한 수단을 동원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