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이버공격의 배후는 北…김정은 지시”
입력 2017.12.20 (22:41) 수정 2017.12.20 (23:0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백악관이 지난 5월, 전 세계 150여 국에서 컴퓨터 30만 대를 감염시킨 사이버 공격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습니다.

미국 언론은 컴퓨터 바이러스인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을 김정은이 지시했다는 증거를 정보당국이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강력한 대북 경고의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녹취> 토마스 보서트(미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 :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멈추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안보와 이익을 지키기 위해 행동에 나설 것입니다."
  • “사이버공격의 배후는 北…김정은 지시”
    • 입력 2017-12-20 22:43:10
    • 수정2017-12-20 23:08:50
    뉴스라인
미국 백악관이 지난 5월, 전 세계 150여 국에서 컴퓨터 30만 대를 감염시킨 사이버 공격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습니다.

미국 언론은 컴퓨터 바이러스인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을 김정은이 지시했다는 증거를 정보당국이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강력한 대북 경고의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녹취> 토마스 보서트(미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 :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멈추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안보와 이익을 지키기 위해 행동에 나설 것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