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구 금융자산 증가율 역대 최저…저축 대신 대출받아 집 장만
입력 2017.12.24 (09:51) 수정 2017.12.24 (10:06) 경제
저금리가 장기화됨에 따라 가계의 금융자산 증가율이 역대 최저 수준에 그쳤다.

24일 통계청,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의 가계금융 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가구의 평균 금융자산은 9천784만원으로 1년 전보다 1.5% 늘었다.

지난해 대비 증가율은 2012년 관련 통계 편제 이후 가장 낮았다. 가구의 금융자산은 2013년 전년 대비 8.4% 늘었고 2014년 2.1% 증가했다. 2015년엔 3.1%, 2016년 3.8%로 증가율이 높아졌다가 올해 들어 급감했다.

금융자산은 예금, 적금, 펀드, 주식, 채권 등 저축액과 전·월세 보증금으로 구성되는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저축액 증가세가 더 꺾였다.

올해 가구의 평균 저축액은 7천283만원으로 조사됐다. 전·월세 보증금은 2천501만원으로 1년 전보다 2.0% 늘었다.

금융자산 증가율 둔화는 저금리로 인해 소폭의 이자가 붙는 저축을 줄이고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아 내 집 장만에 나선 탓으로 풀이된다.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자산분석팀장은 "저금리 상황에서 자금의 주택시장 쏠림 현상이 나타나면서 금융자산이 크게 늘기 어려워졌다"며 "가계가 대출에 금융자산을 더해 주택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가구 금융자산 증가율 역대 최저…저축 대신 대출받아 집 장만
    • 입력 2017-12-24 09:51:42
    • 수정2017-12-24 10:06:42
    경제
저금리가 장기화됨에 따라 가계의 금융자산 증가율이 역대 최저 수준에 그쳤다.

24일 통계청,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의 가계금융 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가구의 평균 금융자산은 9천784만원으로 1년 전보다 1.5% 늘었다.

지난해 대비 증가율은 2012년 관련 통계 편제 이후 가장 낮았다. 가구의 금융자산은 2013년 전년 대비 8.4% 늘었고 2014년 2.1% 증가했다. 2015년엔 3.1%, 2016년 3.8%로 증가율이 높아졌다가 올해 들어 급감했다.

금융자산은 예금, 적금, 펀드, 주식, 채권 등 저축액과 전·월세 보증금으로 구성되는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저축액 증가세가 더 꺾였다.

올해 가구의 평균 저축액은 7천283만원으로 조사됐다. 전·월세 보증금은 2천501만원으로 1년 전보다 2.0% 늘었다.

금융자산 증가율 둔화는 저금리로 인해 소폭의 이자가 붙는 저축을 줄이고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아 내 집 장만에 나선 탓으로 풀이된다.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자산분석팀장은 "저금리 상황에서 자금의 주택시장 쏠림 현상이 나타나면서 금융자산이 크게 늘기 어려워졌다"며 "가계가 대출에 금융자산을 더해 주택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