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경기 ‘초미세먼지 주의보’ 계속…낮부터 점차 해소 전망
입력 2017.12.24 (11:20) 수정 2017.12.24 (11:21) 사회
오늘(24일) 수도권을 비롯한 대부분의 중부지방에서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어제부터 계속 이어지며 대기질 악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은 어제(23일) 오후 1시께 경북 서부권에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한 데 이어 서울, 인천 강화, 강원 원주·춘천, 경기 중부·동부·남부·북부권에도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해 현재까지 해제하지 않고 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 90㎍/㎥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되며 시간 평균 농도가 50㎍/㎥ 미만이면 해제된다.

경기 북부권과 인천 강화권은 초미세먼지 주의보뿐 아니라 미세먼지(PM-10) 주의보도 함께 발령된 상태다.

초미세먼지 농도 51∼100㎍/㎥는 '나쁨', 101㎍/㎥ 이상은 '매우 나쁨' 수준이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일 때는 장시간이나 무리한 실외활동을 제한하고 눈이 아프거나 기침, 목 통증으로 불편한 경우 특히 실외활동을 피해야 한다. 천식을 앓고 있는 사람이 실외에 있을 때는 흡입기를 더 자주 사용할 필요가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낮 동안 내리는 비에 의해 초미세먼지가 일부 씻겨 내려가고 대기가 확산해 농도가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서울·경기 ‘초미세먼지 주의보’ 계속…낮부터 점차 해소 전망
    • 입력 2017-12-24 11:20:06
    • 수정2017-12-24 11:21:44
    사회
오늘(24일) 수도권을 비롯한 대부분의 중부지방에서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가 어제부터 계속 이어지며 대기질 악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은 어제(23일) 오후 1시께 경북 서부권에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한 데 이어 서울, 인천 강화, 강원 원주·춘천, 경기 중부·동부·남부·북부권에도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해 현재까지 해제하지 않고 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 90㎍/㎥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되며 시간 평균 농도가 50㎍/㎥ 미만이면 해제된다.

경기 북부권과 인천 강화권은 초미세먼지 주의보뿐 아니라 미세먼지(PM-10) 주의보도 함께 발령된 상태다.

초미세먼지 농도 51∼100㎍/㎥는 '나쁨', 101㎍/㎥ 이상은 '매우 나쁨' 수준이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일 때는 장시간이나 무리한 실외활동을 제한하고 눈이 아프거나 기침, 목 통증으로 불편한 경우 특히 실외활동을 피해야 한다. 천식을 앓고 있는 사람이 실외에 있을 때는 흡입기를 더 자주 사용할 필요가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낮 동안 내리는 비에 의해 초미세먼지가 일부 씻겨 내려가고 대기가 확산해 농도가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