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다 MVP’ 커리 “연장전 가서 이기고 싶었는데…”
입력 2017.12.24 (19:39) 수정 2017.12.24 (19:42) 연합뉴스
모니크 커리(국민은행)가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 최다 최우수선수(MVP)의 주인공이 됐다.

커리는 24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핑크스타와 블루스타의 무승부로 끝난 후 상대팀의 구슬(KDB생명)과 나란히 MVP로 선정됐다.

2013-2014시즌, 2015-2016시즌에 이어 세 번째 MVP에 뽑히면서 역대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가장 많이 MVP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커리는 "오늘 너무 많은 슛을 놓쳐서 기대도 못 했다"며 "MVP보다 게임 이기는 것을 더 원해서 연장전까지 가서 겨뤄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확히 100-100으로 끝난 이날 경기에서 블루스타 팀에서 뛴 커리는 17득점에 리바운드 11개, 어시스트 8개로, 트리플더블에서 어시스트 2개가 모자라는 맹활약을 펼쳤다.

커리는 "즐거운 경기였다"며 "다른 팀 선수들이 한 팀에서 뛰는 것도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날 같은 유니폼을 입은 타 구단 선수 가운데에는 특히 KEB하나은행 강이슬을 칭찬했다.

그는 "WKBL에서 강이슬이 가장 좋은 슈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같은 팀이 돼서 기뻤다"며 "오픈 찬스에서 패스를 많이 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앞서 두 번의 MVP 상금은 좋아하는 쇼핑에 쓰겠다고 답했다던 커리는 이날 받은 200만원으로는 "팀원들에게 맛있는 것을 사주겠다"며 "꼭 크게 써달라"고 웃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최다 MVP’ 커리 “연장전 가서 이기고 싶었는데…”
    • 입력 2017-12-24 19:39:34
    • 수정2017-12-24 19:42:07
    연합뉴스
모니크 커리(국민은행)가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 최다 최우수선수(MVP)의 주인공이 됐다.

커리는 24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핑크스타와 블루스타의 무승부로 끝난 후 상대팀의 구슬(KDB생명)과 나란히 MVP로 선정됐다.

2013-2014시즌, 2015-2016시즌에 이어 세 번째 MVP에 뽑히면서 역대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가장 많이 MVP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게 됐다.

커리는 "오늘 너무 많은 슛을 놓쳐서 기대도 못 했다"며 "MVP보다 게임 이기는 것을 더 원해서 연장전까지 가서 겨뤄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확히 100-100으로 끝난 이날 경기에서 블루스타 팀에서 뛴 커리는 17득점에 리바운드 11개, 어시스트 8개로, 트리플더블에서 어시스트 2개가 모자라는 맹활약을 펼쳤다.

커리는 "즐거운 경기였다"며 "다른 팀 선수들이 한 팀에서 뛰는 것도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날 같은 유니폼을 입은 타 구단 선수 가운데에는 특히 KEB하나은행 강이슬을 칭찬했다.

그는 "WKBL에서 강이슬이 가장 좋은 슈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같은 팀이 돼서 기뻤다"며 "오픈 찬스에서 패스를 많이 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앞서 두 번의 MVP 상금은 좋아하는 쇼핑에 쓰겠다고 답했다던 커리는 이날 받은 200만원으로는 "팀원들에게 맛있는 것을 사주겠다"며 "꼭 크게 써달라"고 웃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