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독 정보기관이 수집한 내 정보는’…320만명 확인 요청
입력 2017.12.28 (02:58) 수정 2017.12.28 (03:56) 국제
독일의 동·서독 통일 후 320만 명 이상이 동독의 정보기관 슈타지가 수집한 그들의 개인 정보에 대해 확인 요청을 했다고 dpa 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슈타지는 체제 수호를 명분으로 요원 및 비공식 협력자들을 통해 동독 시민의 일거일투족을 감시했다.

슈타지기록소의 소장인 롤란드 잔은 dpa에 "어떤 사람들은 과거를 돌아보기 위해 연금생활자가 되고 나서야 요청을 한다"면서 "이웃이나 친구들에 의해 감시를 당한 게 아닌지 두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세대는 숨진 가족의 삶을 알고 싶어 신청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젊은 세대의 신청 비율이 15% 정도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보 확인 요청은 당초 예상보다 많았지만, 장기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990년 10월 설립된 슈타지기록소에는 올해에만 4만6천300명이 정보 확인 요청을 했다.

작년에는 4만8천600명이 신청했다.

잔은 "슈타지 문서는 슈타지가 자행한 인권침해를 설명하고 과거를 설명하는 중요한 방법으로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동독 정보기관이 수집한 내 정보는’…320만명 확인 요청
    • 입력 2017-12-28 02:58:25
    • 수정2017-12-28 03:56:18
    국제
독일의 동·서독 통일 후 320만 명 이상이 동독의 정보기관 슈타지가 수집한 그들의 개인 정보에 대해 확인 요청을 했다고 dpa 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슈타지는 체제 수호를 명분으로 요원 및 비공식 협력자들을 통해 동독 시민의 일거일투족을 감시했다.

슈타지기록소의 소장인 롤란드 잔은 dpa에 "어떤 사람들은 과거를 돌아보기 위해 연금생활자가 되고 나서야 요청을 한다"면서 "이웃이나 친구들에 의해 감시를 당한 게 아닌지 두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 세대는 숨진 가족의 삶을 알고 싶어 신청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젊은 세대의 신청 비율이 15% 정도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보 확인 요청은 당초 예상보다 많았지만, 장기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990년 10월 설립된 슈타지기록소에는 올해에만 4만6천300명이 정보 확인 요청을 했다.

작년에는 4만8천600명이 신청했다.

잔은 "슈타지 문서는 슈타지가 자행한 인권침해를 설명하고 과거를 설명하는 중요한 방법으로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