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녀상 이면 합의 있었다…고위급 협의서 정해져”
입력 2017.12.28 (06:01) 수정 2017.12.28 (06: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년 전 발표된 한일 위안부 합의가 비공개 고위급 협의를 통해 타결됐고 '이면 합의'도 있었다는 외교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소녀상 문제 등에 대한 일본 측 요구를 우리 쪽이 받아들였고, 크게 논란이 됐던 '불가역성' 문구도 우리 측이 요구했던 당초 취지에서 맥락이 바뀐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일 위안부 합의 태스크포스가 5개월에 걸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위안부 합의에 한일 외교장관 공동 발표 내용 외에 비공개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측이 위안부 소녀상이나 비 등을 해외에 설치하는 것을 지원하지 않을 것을 약속받으려 했고, 우리 측은 이에 사실상 동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측의,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에 대한 문의와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말아 달라는 요구에도, 우리 측은 각각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 "공식 명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뿐"이라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태규(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TF 위원장) : "소녀상 문제 해결 노력, 국제사회의 비난·비판 자제라는 일본 쪽의 요구를 한국 쪽이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타결되었습니다."

크게 논란이 됐던 '불가역적'이란 표현도, 우리 측이 '사죄의 불가역성'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먼저 거론했지만, 합의문에선 '해결의 불가역성'으로 맥락이 바뀐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태스크포스는 당시 합의가 피해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은 채 정부 간 주고받기식 협상으로 이뤄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합의의 당사자인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은 위안부 합의의 본질적·핵심적 측면보다 절차적·감성적 요소에 중점을 둠으로써 균형 있게 평가하지 못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소녀상 이면 합의 있었다…고위급 협의서 정해져”
    • 입력 2017-12-28 06:03:12
    • 수정2017-12-28 06:08: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년 전 발표된 한일 위안부 합의가 비공개 고위급 협의를 통해 타결됐고 '이면 합의'도 있었다는 외교부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소녀상 문제 등에 대한 일본 측 요구를 우리 쪽이 받아들였고, 크게 논란이 됐던 '불가역성' 문구도 우리 측이 요구했던 당초 취지에서 맥락이 바뀐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일 위안부 합의 태스크포스가 5개월에 걸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위안부 합의에 한일 외교장관 공동 발표 내용 외에 비공개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측이 위안부 소녀상이나 비 등을 해외에 설치하는 것을 지원하지 않을 것을 약속받으려 했고, 우리 측은 이에 사실상 동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측의,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에 대한 문의와 '성노예' 표현을 사용하지 말아 달라는 요구에도, 우리 측은 각각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 "공식 명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뿐"이라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태규(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TF 위원장) : "소녀상 문제 해결 노력, 국제사회의 비난·비판 자제라는 일본 쪽의 요구를 한국 쪽이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타결되었습니다."

크게 논란이 됐던 '불가역적'이란 표현도, 우리 측이 '사죄의 불가역성'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먼저 거론했지만, 합의문에선 '해결의 불가역성'으로 맥락이 바뀐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태스크포스는 당시 합의가 피해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은 채 정부 간 주고받기식 협상으로 이뤄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합의의 당사자인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은 위안부 합의의 본질적·핵심적 측면보다 절차적·감성적 요소에 중점을 둠으로써 균형 있게 평가하지 못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