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크라 정부-반군, 300여명 포로 교환…“무력분쟁 후 최대 규모”
입력 2017.12.28 (06:57) 수정 2017.12.28 (06:58) 국제
우크라이나 정부와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리주의 반군이 27일, 4년에 가까운 무력 분쟁 기간 중 최대 규모의 포로 교환에 성공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 정부는 238명의 포로를, 반군은 73명의 포로를 각각 상대편에 넘겨줬다.

당초 포로 교환 대상자 명단에는 반군 포로 306명, 정부군 포로 74명이 포함됐으나 일부는 상대 진영으로 돌아가는 것을 거부했고 일부는 미리 석방됐다고 교환 협상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번 포로 교환은 지난 2014년 4월 '돈바스 지역'으로 불리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분리주의자들이 친서방 성향 중앙정부에 반기를 들고 분리주의 무력 투쟁에 나서면서 양 진영 간에 교전이 시작된 후 최대 규모다.

양측은 독일·프랑스 등의 중재로 2015년 2월 체결된 민스크 평화협정에서 전면적 포로 교환에 합의했으나 지난해 9월 소규모 교환 이후 15개월 동안은 합의가 이행되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 25일 러시아 정교회 총주교 키릴의 중재하에 양측이 다시 대규모 포로 교환에 합의하면서 이날 300여 명이 풀려나게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크라 정부-반군, 300여명 포로 교환…“무력분쟁 후 최대 규모”
    • 입력 2017-12-28 06:57:22
    • 수정2017-12-28 06:58:50
    국제
우크라이나 정부와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리주의 반군이 27일, 4년에 가까운 무력 분쟁 기간 중 최대 규모의 포로 교환에 성공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 정부는 238명의 포로를, 반군은 73명의 포로를 각각 상대편에 넘겨줬다.

당초 포로 교환 대상자 명단에는 반군 포로 306명, 정부군 포로 74명이 포함됐으나 일부는 상대 진영으로 돌아가는 것을 거부했고 일부는 미리 석방됐다고 교환 협상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번 포로 교환은 지난 2014년 4월 '돈바스 지역'으로 불리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분리주의자들이 친서방 성향 중앙정부에 반기를 들고 분리주의 무력 투쟁에 나서면서 양 진영 간에 교전이 시작된 후 최대 규모다.

양측은 독일·프랑스 등의 중재로 2015년 2월 체결된 민스크 평화협정에서 전면적 포로 교환에 합의했으나 지난해 9월 소규모 교환 이후 15개월 동안은 합의가 이행되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 25일 러시아 정교회 총주교 키릴의 중재하에 양측이 다시 대규모 포로 교환에 합의하면서 이날 300여 명이 풀려나게 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