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탈북민 2명 피폭 의심…핵실험 영향 단정 못해”
입력 2017.12.28 (07:20) 수정 2017.12.28 (08: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핵실험장이 있는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출신 탈북민을 대상으로 방사선 피폭 여부를 조사한 결과 2명의 방사선 피폭 의심자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핵실험에 의한 것인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핵실험 실시지역인 함경북도 길주군 출신 탈북민을 상대로 방사선 영향 여부를 조사한 결과, 2명에게서 방사선 피폭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이는 조사 대상자 30명 중 6%에 불과한 수치로, 이들도 핵실험에 의한 피폭 영향으로 단정할 수 없다고 통일부는 설명했습니다.

또 30명 중 방사능 오염이 의심되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통일부는 덧붙였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검사가 조사 대상자가 충분하지 못한데다 30명 전원의 탈북 시기가 지난해 4차 핵실험 이전으로 시간이 많이 경과한 점 등이 검사의 한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향후 탈북민 대상 방사선 피폭 검사를 추가로 추진하겠다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9월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핵실험을 감행했으며 핵 실험장 인근 주민들이 방사능 누출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는 증언이 잇따라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지난 10월부터 이달 16일까지 북한이 1차 핵실험을 실시한 2006년 10월 이후 탈북한 길주군 출신 탈북민 114명 중 희망자 30명을 상대로 방사선 피폭 여부를 검사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北 탈북민 2명 피폭 의심…핵실험 영향 단정 못해”
    • 입력 2017-12-28 07:21:41
    • 수정2017-12-28 08:01: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핵실험장이 있는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출신 탈북민을 대상으로 방사선 피폭 여부를 조사한 결과 2명의 방사선 피폭 의심자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핵실험에 의한 것인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핵실험 실시지역인 함경북도 길주군 출신 탈북민을 상대로 방사선 영향 여부를 조사한 결과, 2명에게서 방사선 피폭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이는 조사 대상자 30명 중 6%에 불과한 수치로, 이들도 핵실험에 의한 피폭 영향으로 단정할 수 없다고 통일부는 설명했습니다.

또 30명 중 방사능 오염이 의심되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통일부는 덧붙였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검사가 조사 대상자가 충분하지 못한데다 30명 전원의 탈북 시기가 지난해 4차 핵실험 이전으로 시간이 많이 경과한 점 등이 검사의 한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향후 탈북민 대상 방사선 피폭 검사를 추가로 추진하겠다고 통일부는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9월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핵실험을 감행했으며 핵 실험장 인근 주민들이 방사능 누출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는 증언이 잇따라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지난 10월부터 이달 16일까지 북한이 1차 핵실험을 실시한 2006년 10월 이후 탈북한 길주군 출신 탈북민 114명 중 희망자 30명을 상대로 방사선 피폭 여부를 검사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