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전 당원 투표 첫날 투표율 14.7%
입력 2017.12.28 (08:27) 수정 2017.12.28 (08:35) 정치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및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묻기 위해 실시한 전(全)당원투표 첫날(27일) 투표율이 15%에 육박했다.

당 안팎에서 예상했던 것보다 높은 수치로, 투표를 독려해온 통합찬성파나 투표 거부 운동을 벌인 통합반대파 모두 최종투표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8일(오늘) 국민의당에 따르면 전날 자정까지 투표에 참여한 당원은 3만7천534명으로, 투표율은 14.6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8월 전당대회 당시 첫날 투표율(오후 6시 마감) 10.69%보다 4%포인트가량 높은 수치다.

통합찬성파에서는 8월 전대 최종투표율이 24.26%였음을 고려하면 이번 전당원투표 투표율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찬성파로서는 최대한 높은 투표율로 통합안이 가결돼야 이후 통합 절차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이번 투표를 '나쁜 투표'로 규정하고 거부 운동을 벌여온 통합반대파들은 조금이라도 투표율을 낮추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

반대파로 분류되는 박지원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남겨 첫날에는 통합 찬성파 당원들이 많이 몰렸지만, 이날부터는 투표율이 그만큼 높지 않을 것이라면서 "당원 여러분 오늘도 K보팅 사이트(투표 사이트)를 열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국민의당은 이날까지 K보팅 시스템을 활용한 온라인 투표, 29~30일 ARS투표를 진행한 뒤 31일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전 당원 투표 첫날 투표율 14.7%
    • 입력 2017-12-28 08:27:58
    • 수정2017-12-28 08:35:51
    정치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및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묻기 위해 실시한 전(全)당원투표 첫날(27일) 투표율이 15%에 육박했다.

당 안팎에서 예상했던 것보다 높은 수치로, 투표를 독려해온 통합찬성파나 투표 거부 운동을 벌인 통합반대파 모두 최종투표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8일(오늘) 국민의당에 따르면 전날 자정까지 투표에 참여한 당원은 3만7천534명으로, 투표율은 14.6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8월 전당대회 당시 첫날 투표율(오후 6시 마감) 10.69%보다 4%포인트가량 높은 수치다.

통합찬성파에서는 8월 전대 최종투표율이 24.26%였음을 고려하면 이번 전당원투표 투표율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찬성파로서는 최대한 높은 투표율로 통합안이 가결돼야 이후 통합 절차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반면 이번 투표를 '나쁜 투표'로 규정하고 거부 운동을 벌여온 통합반대파들은 조금이라도 투표율을 낮추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

반대파로 분류되는 박지원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남겨 첫날에는 통합 찬성파 당원들이 많이 몰렸지만, 이날부터는 투표율이 그만큼 높지 않을 것이라면서 "당원 여러분 오늘도 K보팅 사이트(투표 사이트)를 열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국민의당은 이날까지 K보팅 시스템을 활용한 온라인 투표, 29~30일 ARS투표를 진행한 뒤 31일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