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대기업집단 채무보증 2천570억…1년 새 20% ↓
입력 2017.12.28 (10:54) 수정 2017.12.28 (11:01) 경제
올해 대기업집단의 채무보증 금액이 1년 전보다 20% 줄어든 2천570억 원으로 집계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내용의 '2017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채무보증 현황'을 발표했다.

이 현황은 1998년 대기업집단 계열회사 내 채무보증이 금지된 후 집단별 정보를 시장에 제공해 자율 준수를 이끌어내기 위해 공정위가 매년 발표하고 있다.

올해 5월 1일 기준 지정된 31개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이하 대기업집단) 채무보증 금액은 2천570억 원이었다.

31개 집단 중 채무보증이 있는 6개 집단은 농협, OCI, 하림, GS, 두산, 한진이다.

채무보증은 지난해(5개 집단 3천212억 원)보다 642억 원(20.0%) 감소했다.

1년간 1천898억 원이 해소됐고 1천256억 원이 새롭게 발생했다.

지난해에 이어 연속 지정된 대기업집단 27개로 한정하면 올해 채무보증 금액은 1천670억 원이었다.

지난해(3천212억 원)보다 1천542억 원(48.0%) 줄어 감소 폭이 전체와 비교할 때 더 컸다.

채무보증이 금지된 후 채무보증 금액은 지속적인 감소 추세다.

2011년 대성, 태광, 유진 등 신규 지정으로 증가했던 사례와 2015년 중흥건설 신규 지정으로 늘어난 때를 제외하면 계속 감소했다는 것이 공정위 설명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계열사 내 보증을 통한 불합리한 자금조달 관행이 개선·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 올해 대기업집단 채무보증 2천570억…1년 새 20% ↓
    • 입력 2017-12-28 10:54:20
    • 수정2017-12-28 11:01:00
    경제
올해 대기업집단의 채무보증 금액이 1년 전보다 20% 줄어든 2천570억 원으로 집계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내용의 '2017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채무보증 현황'을 발표했다.

이 현황은 1998년 대기업집단 계열회사 내 채무보증이 금지된 후 집단별 정보를 시장에 제공해 자율 준수를 이끌어내기 위해 공정위가 매년 발표하고 있다.

올해 5월 1일 기준 지정된 31개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이하 대기업집단) 채무보증 금액은 2천570억 원이었다.

31개 집단 중 채무보증이 있는 6개 집단은 농협, OCI, 하림, GS, 두산, 한진이다.

채무보증은 지난해(5개 집단 3천212억 원)보다 642억 원(20.0%) 감소했다.

1년간 1천898억 원이 해소됐고 1천256억 원이 새롭게 발생했다.

지난해에 이어 연속 지정된 대기업집단 27개로 한정하면 올해 채무보증 금액은 1천670억 원이었다.

지난해(3천212억 원)보다 1천542억 원(48.0%) 줄어 감소 폭이 전체와 비교할 때 더 컸다.

채무보증이 금지된 후 채무보증 금액은 지속적인 감소 추세다.

2011년 대성, 태광, 유진 등 신규 지정으로 증가했던 사례와 2015년 중흥건설 신규 지정으로 늘어난 때를 제외하면 계속 감소했다는 것이 공정위 설명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계열사 내 보증을 통한 불합리한 자금조달 관행이 개선·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