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자철, 국내서 재충전하고 출국…후반기 시즌 준비
입력 2017.12.28 (11:41) 수정 2017.12.28 (11:44)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미드필더 구자철(28)이 국내에서 꿀맛 같은 겨울 휴가를 보내고 출국했다.

구자철은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로 떠났다. 독일 도착 후 선수단에 합류하는 구자철은 내년 1월 13일 열리는 함부르크와의 18라운드 경기를 준비한다.

구자철은 지난 18일 프라이부르크와의 17라운드를 끝으로 전반기를 마쳤고, 국내에 들어와 쉬면서 19일에는 홍명보 자선축구경기에 초청 선수로 참가했다.

구자철은 이번 시즌 17경기 중 14경기(선발 9경기)에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소속팀도 6승 6무 5패(승점 24)로 전체 18개 구단 중 중간인 9위에 머물러 있다.

특히 구자철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겠다는 의지가 강해 후반기 시즌 주전으로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야 신태용 감독의 낙점을 받을 수 있다.

신 감독이 유럽파 선수들을 점검하려고 해외 출장 중인 가운데 구자철은 겨울 휴가 시즌이 겹쳐 신 감독의 체크 대상에서 빠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구자철, 국내서 재충전하고 출국…후반기 시즌 준비
    • 입력 2017-12-28 11:41:51
    • 수정2017-12-28 11:44:17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미드필더 구자철(28)이 국내에서 꿀맛 같은 겨울 휴가를 보내고 출국했다.

구자철은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로 떠났다. 독일 도착 후 선수단에 합류하는 구자철은 내년 1월 13일 열리는 함부르크와의 18라운드 경기를 준비한다.

구자철은 지난 18일 프라이부르크와의 17라운드를 끝으로 전반기를 마쳤고, 국내에 들어와 쉬면서 19일에는 홍명보 자선축구경기에 초청 선수로 참가했다.

구자철은 이번 시즌 17경기 중 14경기(선발 9경기)에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소속팀도 6승 6무 5패(승점 24)로 전체 18개 구단 중 중간인 9위에 머물러 있다.

특히 구자철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겠다는 의지가 강해 후반기 시즌 주전으로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야 신태용 감독의 낙점을 받을 수 있다.

신 감독이 유럽파 선수들을 점검하려고 해외 출장 중인 가운데 구자철은 겨울 휴가 시즌이 겹쳐 신 감독의 체크 대상에서 빠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