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우 김선영, 현실연극 ‘경남 창녕군 길곡면’
입력 2017.12.28 (11:51) TV특종
김선영이 연극 ‘경남 창녕군 길곡면’에서 혼신의 연기를 펼치고 있다.

김선영이 7년 만에 다시 출연한 작품 ‘경남 창녕군 길곡면’은 비정규직 배달운전수와 판매 직원으로 일하는 결혼 3년차 부부의 일상을 통해 저출산 문제에 대한 고민을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TV 속 유명인을 보고 수다를 떨고, 밥 한 끼에도 웃음이 터져 나오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부부가 임신을 경험하면서 어긋나고 삐꺽거리는 과정을 통해 현실이 주는 인생의 무게감을 느끼게 하는 작품으로 초연 이후 줄곧 호평을 얻고 있다.

김선영은 극중에서 박선미 역을 맡아 현실적인 고민을 하는 아내의 모습을 담담하고 세밀하게 그려내며 작품 속 웃음 뒤에 가려진 슬픔의 단면까지도 들여다보게 만든다. ‘경남 창녕군 길곡면’ 초연을 거쳐 지난 2010년에도 아내 선미 역을 맡았던 김선영은 작품 10주년을 기념해 같은 배역으로 돌아와 한층 더 농익은 연기 내공을 펼쳐내며 디테일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현실 연기의 달인다운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10년 전에도 사회에 강한 울림을 줬던 작품으로 요즘 현실과도 긴밀하게 맞닿아 있다는 점에서 초연 때부터 활약해온 김선영의 깊이 있는 연기가 묵직한 감동으로 다가온다는 반응이다.

김선영의 내공 깊은 연기를 만날 수 있는 연극 ‘경남 창녕군 길곡면’은 독일 극작가 겸 연출가 프란츠 크사버 그뢰츠의 ‘오버외스터라이히’를 각색한 작품으로 오는 1월 21일까지 서울 동숭아트센터 꼭두소극장에서 공연된다.
  • 배우 김선영, 현실연극 ‘경남 창녕군 길곡면’
    • 입력 2017-12-28 11:51:13
    TV특종
김선영이 연극 ‘경남 창녕군 길곡면’에서 혼신의 연기를 펼치고 있다.

김선영이 7년 만에 다시 출연한 작품 ‘경남 창녕군 길곡면’은 비정규직 배달운전수와 판매 직원으로 일하는 결혼 3년차 부부의 일상을 통해 저출산 문제에 대한 고민을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TV 속 유명인을 보고 수다를 떨고, 밥 한 끼에도 웃음이 터져 나오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부부가 임신을 경험하면서 어긋나고 삐꺽거리는 과정을 통해 현실이 주는 인생의 무게감을 느끼게 하는 작품으로 초연 이후 줄곧 호평을 얻고 있다.

김선영은 극중에서 박선미 역을 맡아 현실적인 고민을 하는 아내의 모습을 담담하고 세밀하게 그려내며 작품 속 웃음 뒤에 가려진 슬픔의 단면까지도 들여다보게 만든다. ‘경남 창녕군 길곡면’ 초연을 거쳐 지난 2010년에도 아내 선미 역을 맡았던 김선영은 작품 10주년을 기념해 같은 배역으로 돌아와 한층 더 농익은 연기 내공을 펼쳐내며 디테일한 캐릭터 표현력으로 현실 연기의 달인다운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10년 전에도 사회에 강한 울림을 줬던 작품으로 요즘 현실과도 긴밀하게 맞닿아 있다는 점에서 초연 때부터 활약해온 김선영의 깊이 있는 연기가 묵직한 감동으로 다가온다는 반응이다.

김선영의 내공 깊은 연기를 만날 수 있는 연극 ‘경남 창녕군 길곡면’은 독일 극작가 겸 연출가 프란츠 크사버 그뢰츠의 ‘오버외스터라이히’를 각색한 작품으로 오는 1월 21일까지 서울 동숭아트센터 꼭두소극장에서 공연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