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단 발암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착수
입력 2017.12.28 (12:21) 수정 2017.12.28 (13:09) 사회
집단 발암으로 주민이 사망한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에서 주민 건강영향조사가 새해를 앞두고 본격 실시된다.

환경부는 올해 7월 열린 제24차 환경보건위원회에서 환경오염에 따른 주민건강영향 조사 필요성을 인정받아 이달 말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1년간 조사가 시작된다고 28일 밝혔다.

전체 45가구 80여 명이 살던 장점마을에서는 2012년부터 주민 10명이 암으로 숨졌다. 장점마을 인근의 유기질비료 제조공장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이 주민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부는 장점마을과 함께 인천시 서구 왕길동의 사월마을에 대해서도 약 8개월간의 일정으로 건강영향조사에 들어간다.

사월마을은 순환기계 질환과 내분비계 질환을 앓는 환자가 각각 32명, 16명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마을에는 순환골재공장 등 폐기물 처리업체 28곳을 비롯해 소규모 제조업 등 각종 공장이 난립해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집단 발암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착수
    • 입력 2017-12-28 12:21:56
    • 수정2017-12-28 13:09:04
    사회
집단 발암으로 주민이 사망한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에서 주민 건강영향조사가 새해를 앞두고 본격 실시된다.

환경부는 올해 7월 열린 제24차 환경보건위원회에서 환경오염에 따른 주민건강영향 조사 필요성을 인정받아 이달 말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1년간 조사가 시작된다고 28일 밝혔다.

전체 45가구 80여 명이 살던 장점마을에서는 2012년부터 주민 10명이 암으로 숨졌다. 장점마을 인근의 유기질비료 제조공장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이 주민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부는 장점마을과 함께 인천시 서구 왕길동의 사월마을에 대해서도 약 8개월간의 일정으로 건강영향조사에 들어간다.

사월마을은 순환기계 질환과 내분비계 질환을 앓는 환자가 각각 32명, 16명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마을에는 순환골재공장 등 폐기물 처리업체 28곳을 비롯해 소규모 제조업 등 각종 공장이 난립해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