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민주당의 ‘민생법 분리처리’는 정치꼼수…강력 반대”
입력 2017.12.28 (13:56) 수정 2017.12.28 (13:59) 정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오늘) 국회 개헌특위 연장 문제와 민생법안을 분리해 민생법을 우선 처리하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분리처리 제안에 대해 "국회 본회의 파행의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문재인 관제 개헌'을 기정사실로 하려는 최악의 정치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생을 챙겨야 할 집권 민주당이 민생을 볼모로 '문재인 관제 개헌'을 밀어붙여 자신의 당리당략만 챙기겠다는 심사"라며 "집권여당이 문재인 개헌에만 매달리고 매몰돼 여야 간 모든 협상을 뒤엎고 국민개헌마저 걷어차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우 원내대표의 (분리처리) 발언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UAE 원전 게이트'를 덮어서 물타기 하려는 작태"라며 "한국당은 우 원내대표의 분리처리 제안에 강력히 반대하고 한국당을 고의적, 의도적으로 '패싱'하려는 공작정치에 단호하게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근래 민주당과 청와대 공작정치의 도가 너무 지나치다. 우 원내대표의 '임을 위한 아부곡'이 도를 넘어 국회를 마비시키고 있다"며 "도대체 청와대에 무슨 큰 빚을 졌길래 국회를 일방적으로 마비시키면서 국민을 현혹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공세를 펼쳤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 개헌특위의 활동시한 연장을 민주당이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여행상품 땡처리 하듯 묻어서 개헌을 날치기하려는 문재인식 개헌 접근은 중단돼야 한다"며 "개헌특위 연장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민주당의 ‘민생법 분리처리’는 정치꼼수…강력 반대”
    • 입력 2017-12-28 13:56:59
    • 수정2017-12-28 13:59:49
    정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오늘) 국회 개헌특위 연장 문제와 민생법안을 분리해 민생법을 우선 처리하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분리처리 제안에 대해 "국회 본회의 파행의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문재인 관제 개헌'을 기정사실로 하려는 최악의 정치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생을 챙겨야 할 집권 민주당이 민생을 볼모로 '문재인 관제 개헌'을 밀어붙여 자신의 당리당략만 챙기겠다는 심사"라며 "집권여당이 문재인 개헌에만 매달리고 매몰돼 여야 간 모든 협상을 뒤엎고 국민개헌마저 걷어차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우 원내대표의 (분리처리) 발언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UAE 원전 게이트'를 덮어서 물타기 하려는 작태"라며 "한국당은 우 원내대표의 분리처리 제안에 강력히 반대하고 한국당을 고의적, 의도적으로 '패싱'하려는 공작정치에 단호하게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근래 민주당과 청와대 공작정치의 도가 너무 지나치다. 우 원내대표의 '임을 위한 아부곡'이 도를 넘어 국회를 마비시키고 있다"며 "도대체 청와대에 무슨 큰 빚을 졌길래 국회를 일방적으로 마비시키면서 국민을 현혹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공세를 펼쳤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 개헌특위의 활동시한 연장을 민주당이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여행상품 땡처리 하듯 묻어서 개헌을 날치기하려는 문재인식 개헌 접근은 중단돼야 한다"며 "개헌특위 연장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