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지시에 일본 정부 “위안부 합의 이행하라” 반응
입력 2017.12.28 (15:00) 수정 2017.12.28 (15:18) 국제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후속 조치를 지시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이날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새로운 대응을 요구해도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2015년말 한일합의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는 점을 중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만에 하나 한국 정부가 합의의 수정을 요구하는 사태가 되면 국가와 국가와의 약속이 성립되지 않게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다만 핵·미사일 개발을 강행하는 북한 문제에 대한 한일 간 연대는 꼭 필요하다며 "이웃으로 양호한 관계를 만들기 위해 쌍방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다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공영방송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의 주요 언론매체들은 후속 조치를 지시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속보로 전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NHK는 문 대통령의 입장문 내용을 상세히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이 TF의 검증 결과와 한국 내 여론을 살펴보면서 향후 방침을 신중히 정할 것"이라며 "대응의 내용에 따라 한일관계가 더 얼어붙는 사태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문 대통령의 발표 내용을 전하면서 이날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시민단체들이 위안부 합의의 파기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문 대통령 지시에 일본 정부 “위안부 합의 이행하라” 반응
    • 입력 2017-12-28 15:00:46
    • 수정2017-12-28 15:18:59
    국제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후속 조치를 지시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이날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새로운 대응을 요구해도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2015년말 한일합의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는 점을 중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만에 하나 한국 정부가 합의의 수정을 요구하는 사태가 되면 국가와 국가와의 약속이 성립되지 않게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다만 핵·미사일 개발을 강행하는 북한 문제에 대한 한일 간 연대는 꼭 필요하다며 "이웃으로 양호한 관계를 만들기 위해 쌍방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다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공영방송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의 주요 언론매체들은 후속 조치를 지시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속보로 전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NHK는 문 대통령의 입장문 내용을 상세히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이 TF의 검증 결과와 한국 내 여론을 살펴보면서 향후 방침을 신중히 정할 것"이라며 "대응의 내용에 따라 한일관계가 더 얼어붙는 사태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문 대통령의 발표 내용을 전하면서 이날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시민단체들이 위안부 합의의 파기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