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달 가계대출금리 2년10개월 만에 최고
입력 2017.12.28 (15:00) 수정 2017.12.28 (15:20) 경제
시장 금리 상승과 맞물려 지난달 가계 대출 금리가 또 올라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예금은행 대출금리는 연 3.55%로 한 달 전보다 0.09%p 올랐다고 발표했다.

특히 가계 대출 금리는 연 3.59%로 전월보다 0.08%p 올라 석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 2015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0.06%p 오른 연 3.39%로 3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았고, 신용대출금리도 4.42%로 0.18%p나 급등했다.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금리 역시 전월보다 0.16%p 상승한 1.79%로 2015년 3월 이후 가장 높았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금리 상승은 지난달 말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예상이 선반영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지난달 가계대출금리 2년10개월 만에 최고
    • 입력 2017-12-28 15:00:46
    • 수정2017-12-28 15:20:06
    경제
시장 금리 상승과 맞물려 지난달 가계 대출 금리가 또 올라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예금은행 대출금리는 연 3.55%로 한 달 전보다 0.09%p 올랐다고 발표했다.

특히 가계 대출 금리는 연 3.59%로 전월보다 0.08%p 올라 석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 2015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0.06%p 오른 연 3.39%로 3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았고, 신용대출금리도 4.42%로 0.18%p나 급등했다.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금리 역시 전월보다 0.16%p 상승한 1.79%로 2015년 3월 이후 가장 높았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금리 상승은 지난달 말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예상이 선반영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