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기초 연구 투자 임기내 2배 확대…사람 중심 과학기술”
입력 2017.12.28 (15:09) 수정 2017.12.28 (15:1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8일(오늘) "연구자가 주도하는 기초연구에 대한 국가투자를 임기내 2배 수준인 2조5천억원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대통령 과학장학생과 국제 과학올림피아드 수상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열린 '미래 과학자와의 대화' 행사의 격려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연구자의 인내와 성실함을 필요로 하는 기초연구 분야에서 연구비가 없어 연구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생애 기본연구비를 신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학기술 연구 환경을 개선하겠다"며 "국가 연구개발 과제에 참여하는 학생연구원의 근로계약 체결과 4대 보험 보장을 의무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박사 후 연구원의 적정 인건비 지급기준을 마련하고 연수와 같은 경력개발 기회를 확대하겠다"며 "생애 첫 실험실을 여는 청년 과학자의 열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최초 혁신실험실 연구비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과학 인재들의 좋은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겠다. 과학기술인의 일자리는 국민 일자리를 만드는 산실이기도 하다"며 "이공계 석·박사 졸업자가 기업의 연구개발 과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학연 연구개발과 연구산업을 활성화해 과학기술 인재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늘려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일과 휴식이 균형을 이루는 기반을 마련하겠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는 집중과 소통, 일과 휴식이 조화를 이룰 때 탄생한다"며 "충분히 쉬고 세상과 소통할 시간을 보장하고, 병역·출산·육아로 인한 젊은 과학자의 경력단절을 방지하고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는 장애·질병을 딛고 과학자의 길로 힘찬 발걸음을 걷는 학생이 있고, 자신의 재능과 공부 성과를 지역 어린이들, 배움을 원하는 친구들과 함께 나누는 학생들도 있다"며 "어떤 학생은 후진국의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해 인류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사는 세상을 꿈꾸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한 명 한 명의 꿈은 세상과 통해 있다"며 "각자가 가슴에 품은 열정은 이 세상 많은 사람에게 따뜻함을 전해줄 만큼 크고 귀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걷고자 하는 과학의 길에 먼저 발걸음을 내디딘 수많은 선배, 인류의 지성이 있다"며 "오늘 우리가 누리는 과학기술의 혁신은 그들이 겪은 수많은 시행착오와 실패의 결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사람 중심 과학기술 정책으로 과학입국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파고를 헤치고 새로운 시대의 지평을 여는 선두에 바로 여러분이 있다. 정부는 언제나 여러분의 도전과 모험의 길에 동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文대통령 “기초 연구 투자 임기내 2배 확대…사람 중심 과학기술”
    • 입력 2017-12-28 15:09:35
    • 수정2017-12-28 15:18:5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8일(오늘) "연구자가 주도하는 기초연구에 대한 국가투자를 임기내 2배 수준인 2조5천억원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대통령 과학장학생과 국제 과학올림피아드 수상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열린 '미래 과학자와의 대화' 행사의 격려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연구자의 인내와 성실함을 필요로 하는 기초연구 분야에서 연구비가 없어 연구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생애 기본연구비를 신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학기술 연구 환경을 개선하겠다"며 "국가 연구개발 과제에 참여하는 학생연구원의 근로계약 체결과 4대 보험 보장을 의무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박사 후 연구원의 적정 인건비 지급기준을 마련하고 연수와 같은 경력개발 기회를 확대하겠다"며 "생애 첫 실험실을 여는 청년 과학자의 열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최초 혁신실험실 연구비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과학 인재들의 좋은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겠다. 과학기술인의 일자리는 국민 일자리를 만드는 산실이기도 하다"며 "이공계 석·박사 졸업자가 기업의 연구개발 과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산학연 연구개발과 연구산업을 활성화해 과학기술 인재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늘려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일과 휴식이 균형을 이루는 기반을 마련하겠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는 집중과 소통, 일과 휴식이 조화를 이룰 때 탄생한다"며 "충분히 쉬고 세상과 소통할 시간을 보장하고, 병역·출산·육아로 인한 젊은 과학자의 경력단절을 방지하고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는 장애·질병을 딛고 과학자의 길로 힘찬 발걸음을 걷는 학생이 있고, 자신의 재능과 공부 성과를 지역 어린이들, 배움을 원하는 친구들과 함께 나누는 학생들도 있다"며 "어떤 학생은 후진국의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해 인류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사는 세상을 꿈꾸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한 명 한 명의 꿈은 세상과 통해 있다"며 "각자가 가슴에 품은 열정은 이 세상 많은 사람에게 따뜻함을 전해줄 만큼 크고 귀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걷고자 하는 과학의 길에 먼저 발걸음을 내디딘 수많은 선배, 인류의 지성이 있다"며 "오늘 우리가 누리는 과학기술의 혁신은 그들이 겪은 수많은 시행착오와 실패의 결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사람 중심 과학기술 정책으로 과학입국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파고를 헤치고 새로운 시대의 지평을 여는 선두에 바로 여러분이 있다. 정부는 언제나 여러분의 도전과 모험의 길에 동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