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사조 상무, 농구대잔치 5년 연속 우승…MVP 이승현
입력 2017.12.28 (16:21) 수정 2017.12.28 (16:22) 연합뉴스
'불사조' 상무가 5년 연속 농구대잔치 정상을 지켰다.

이훈재 감독이 이끄는 상무는 28일 경기도 성남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 신한은행 농구대잔치 마지막 날 남자부 연세대와 경기에서 84-70으로 이겼다.

이 대회 5연패를 달성한 상무는 농구대잔치 통산 우승 횟수를 11회로 늘리면서 최다 우승 기록을 새롭게 썼다.

상무 다음으로는 실업 시절 기아자동차가 7차례 우승했다.

이승현, 허웅, 임동섭, 문성곤 등 프로에서 뛰는 선수들이 대거 포진한 상무는 올해 대학리그 우승팀 연세대를 맞아 전반까지 46-31로 15점을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들어서도 줄곧 10점 이상의 리드를 지킨 상무는 결국 14점 차 승리를 따냈다.

대회 최우수 선수에는 이승현(25·197㎝)이 선정됐다.

이날 경기에서 이승현은 10점, 12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임동섭도 25점을 넣으며 상무 공격을 주도했다.

연세대에서는 이번 대회 득점과 리바운드 1위에 오른 한승희가 27점, 13리바운드로 분전했다.

남자 2부에서는 목포대, 여자부는 김천시청이 정상에 올랐고 남자 고등부는 삼일상고가 우승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불사조 상무, 농구대잔치 5년 연속 우승…MVP 이승현
    • 입력 2017-12-28 16:21:07
    • 수정2017-12-28 16:22:45
    연합뉴스
'불사조' 상무가 5년 연속 농구대잔치 정상을 지켰다.

이훈재 감독이 이끄는 상무는 28일 경기도 성남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 신한은행 농구대잔치 마지막 날 남자부 연세대와 경기에서 84-70으로 이겼다.

이 대회 5연패를 달성한 상무는 농구대잔치 통산 우승 횟수를 11회로 늘리면서 최다 우승 기록을 새롭게 썼다.

상무 다음으로는 실업 시절 기아자동차가 7차례 우승했다.

이승현, 허웅, 임동섭, 문성곤 등 프로에서 뛰는 선수들이 대거 포진한 상무는 올해 대학리그 우승팀 연세대를 맞아 전반까지 46-31로 15점을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들어서도 줄곧 10점 이상의 리드를 지킨 상무는 결국 14점 차 승리를 따냈다.

대회 최우수 선수에는 이승현(25·197㎝)이 선정됐다.

이날 경기에서 이승현은 10점, 12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임동섭도 25점을 넣으며 상무 공격을 주도했다.

연세대에서는 이번 대회 득점과 리바운드 1위에 오른 한승희가 27점, 13리바운드로 분전했다.

남자 2부에서는 목포대, 여자부는 김천시청이 정상에 올랐고 남자 고등부는 삼일상고가 우승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